광고
광고
광고
광고

"ESG 경영, SK 가장 잘 하고 있다"...이어 LG화학, 삼성전자 순

전경련, 국내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대상 ESG 관련 조사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5:14]

"ESG 경영, SK 가장 잘 하고 있다"...이어 LG화학, 삼성전자 순

전경련, 국내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대상 ESG 관련 조사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1/02/25 [15:14]

▲ 최태원 SK회장이 지난해 2월 SK서린빌딩에서 열린 SKMS 개정 선포식에서 개정 취지 및 핵심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SK그룹)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친환경과 사회적 책임, 지배 구조 혁신 등을 골자로 하는 EGS 경영이 기업 경영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확산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 이하 전경련)이 국내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전세계 ESG 확산 추세가 국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전경련 조사 결과에 따르면 ESG 중 가장 중요하다고 여기는 지표에 대해서 응답 센터장 60%는 친환경(Environmental)을 꼽았다.

 

사회적 책임 경영(Social)과 지배구조(Governance)를 택한 비율은 각각 26.7%, 13.3%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기후변화나 탄소배출이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이 26.7%로 가장 많았고, 이어 지배구조(17.8%), 인적자원관리(13.3%), 기업행동(11.1%), 청정기술·재생에너지(11.1%)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전경련은 ESG 확산으로 석유제품(28.9%)과 석유화학(26.7%), 철강(26.7%) 산업이 투자 유치와 수출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전망이 밝은 산업으로는 반도체(28.9%), 이차전지(26.7%), 자동차(11.1%), 바이오(11.1%) 등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선진국의 ESG 대응을 10점으로 기준할 때, 국내기업 ESG 수준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대기업 7점, 중견기업 5점, 중소기업 4점 순으로 집계됐다.

 

ESG 대응을 잘하는 해외 기업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테슬라와 애플, 파타고니아가 꼽혔고, 국내기업 중엔 SK, LG화학, 삼성전자, KB금융 순이었다.

 

SK가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배경에는 SK 수펙스(SUPEX)추구협의회 운영을 통한 기업 경영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SK 수펙스추구협의회는 전략위원회와 거버넌스위원회, 환경사업위원회, ICT위원회 등 모두 7개 위원회로 구성된 SK그룹 컨트롤타워로 SK주요 관계사들이 맺은 상호협력방안 실행을 위한 협약을 기반해 SK그룹 경영의 공식적인 최고 협의 기구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번 전경련 조사를 통해 해외에서는 ESG 우수기업 중 정보기술(IT)·테크기업의 비중이 높았지만, 국내는 정유, 제조업, 금융업을 포함해 다양한 산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또 국내기업이 글로벌 ESG 확산 추세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개선과제로 '평가기준 일관성 확보 및 투명한 평가체계 수립'(40.0%)을 꼽았고, 'ESG 경영 확산을 위한 제도적 인센티브 마련'(33.3%) 및 '글로벌 스탠다드에 준하는 한국형 ESG 평가지표 개발'(26.7%)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자들은 말했다.

 

이번 조사에 대해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경영환경이 불확실해지면서 기업의 재무적 성과 외에도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의 비재무적 성과에도 시장은 크게 반응하면서 글로벌 ESG 기조가 확산되고 있다"라며, "이런 기조는 글로벌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우리 기업들은 물론, 이제 내수 기업의 활동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SG경영, SK, 최태원, LG화학, 삼성전자, KB금융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