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LG전자, 우수 협력사에 포상금 전달..."협력사 경쟁력이 상생 원천"

협력사에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등 구축 지원으로 윈-윈 전략 펼쳐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11:09]

LG전자, 우수 협력사에 포상금 전달..."협력사 경쟁력이 상생 원천"

협력사에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등 구축 지원으로 윈-윈 전략 펼쳐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0/12/03 [11:09]

▲ LG전자가 생산성 향상을 통해 제품경쟁력을 이끈 우수 협력사에 대해 총 6억 원 규모의 포상금을 전달했다. 우수 협력사로 선정된 (주)미래코리아 한동권 대표가 상패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G전자)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LG전자가 생산성 향상을 통해 제품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한 우수 협력사를 선발해 포상했다.

 

LG전자는 최근 올해 생산라인 자동화 등 혁신활동을 펼친 12개사를 'LG전자 우수 협력사(Best Supplier Award)'로 선정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이들 협력사에 대해서는 각각 5000만 원, 총 6억 원 규모의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협력사 주도의 혁신 활동을 장려하고 상생의 성과를 공유하는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지난해부터 20억 원 규모의 '상생성과나눔' 펀드를 조성해 우수 협력사에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매년 연말이면 워크숍을 열고 혁신성과를 공유하는 장을 마련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별도 행사는 열리지 않았다.

 

대신 최근 주요 협력사를 대상으로 레터를 발송해 올 한 해 협력사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는 것은 이어갔다. 레터에는 우수 협력사의 혁신활동 사례와 내년도 추진과제 등을 담았다.

 

또 LG전자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부품 공급에 만전을 기해준 협력사를 격려하기 위해 사업장 출입 시 편리하게 체온을 측정할 수 있도록 주요 협력사 100여 곳에 열화상 카메라를 증정했다.

 

LG전자는 지난 2018년부터 매년 약 60개 협력사를 선정해 제조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생산라인을 자동화하고 생산공정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1차, 2차 협력사를 포함해 약 100개 협력사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과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협력사가 생산라인을 자동화하면 기존에 비해 생산성이 높아져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면서 생산량을 늘릴 수 있고, 생산공정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하면 불량을 미리 예측할 수 있어 품질이 높아지고 생산비용을 줄일 수 있다.

 

LG전자 구매/SCM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는 "협력사의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디지털 전환으로 부품 경쟁력이 높아졌다"며 "이를 통해 LG전자의 사업 경쟁력이 높아지는 선순환의 파트너십이 견고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 상생, CSR, 협력사, 생산성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