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내연기관 자동차 퇴출 신중해야... 적절한 '셈법' 필요"

26일 제11회 자동차산업발전포럼 진행... "경로와 속도에서 조정 필요"

권현정 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5:52]

"내연기관 자동차 퇴출 신중해야... 적절한 '셈법' 필요"

26일 제11회 자동차산업발전포럼 진행... "경로와 속도에서 조정 필요"

권현정 기자 | 입력 : 2020/11/26 [15:52]

▲ 26일 한국산업연합포럼 및 자동차산업연합회 주최로 판교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서 열린 제6회 산업발전포럼 겸 제 11회 자동차산업발전포럼에서 토론자로 참여한 산업계 및 학계 관계자들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팝콘뉴스

 

(팝콘뉴스=권현정 기자) 정부가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한 가운데, 정부의 산업계 에너지 전환 과정에 더 세밀한 고민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6일 자동차산업연합회와 한국산업연합포럼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산업 및 에너지 분야 전환 과제'를 주제로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서 포럼을 진행했다.

 

이날 포럼에 참여한 자동차 산업 관계자들은 "탄소중립이라는 정부의 목표에는 동의하지만, 경로와 속도에서 부족하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지난 23일 제시된 '내연기관 차 퇴출' 방안에 대해 '신중론'을 펼치는 목소리가 컸다.

 

지난 23일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구환경회의'는 기후위기 극복 중장기 국민정책제안 중 하나로 2035년 혹은 2040년부터 무공해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 외 내연기관 차의 신차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이날 포럼에 참여한 업계 및 학계 관계자는, 우선 내연기관 차에 이산화탄소(CO2) 배출 책임을 모두 돌리는 것이 적절한 '셈법'에 기반한 것이 아니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민경덕 서울대학교 기계공학부 교수는 "정부는 현재 차량주행 시 배출되는 탄소를 기준으로 정책을 수립하고 있는데, 실상 전생애주기분석(LCA)를 정책 기반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생애주기분석은 주행 시 배출되는 탄소에 차량의 생산, 충전, 이동, 소재 수급 등 전 생애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더해 해당 차량이 최종적으로 만들어내는 탄소 값을 구하는 계산법이다.

 

전기차나 수소전기차 등 주행 시 탄소 배출이 '제로'인 차량도 배터리 생산, 전기 생산, 수소 생산의 과정을 살펴보면 발생하는 탄소는 '제로'가 아니라는 설명이다.

 

민 교수는 "친환경 전기생산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고 (전기차 도입으로)탄소가 진짜 줄어드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짚었다.

 

기존 내연기관 차와 관련된 설비 및 기술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연료를 '이퓨얼(E-Fuel)' 기술 등으로 고효율화할 수 있는데, 이에 대해서는 정부가 무관심하다는 지적도 덧붙였다.

 

이퓨얼은 태양광, 풍력 등 친환경 발전으로 생산된 에너지 중 보관과 이동이 어려워 버려지는 부분을 이산화탄소와 결합해 '액체 연료화'한 것으로, 기존 내연기관 차에 다른 추가 설비 없이 바로 적용할 수 있으면서도 '생산'면에서는 친환경적이라는 것이 강점이다.

  

현재, 닛산, 토요타, 혼다 등 일본 자동차 업체가 '이퓨얼(E-Fuel)' 개발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독일 아우디는 2015년 합성가솔린 'e-벤진'을 시작으로, e-에탄올, e-디젤, e-가스 등 액체 연료를 선보이며 '이퓨얼' 개발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민 교수는 이와 관련해 "현재 전기차 한 대에 1,500만 원씩 보조금을 주고 있다.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내연기관차는 하이브리드차로 전동화될 테지만, 그때까지 연비를 높이고 기술을 개발할 '유인'은 필요하다"고 짚었다.

 

이날 자리에서는 전 세계에서 '내연기관 차량 금지 선언'이 확장하고 있으나, 이중 자동차 '제조국'은 적다는 점도 지적도 나왔다.

 

현재 스웨덴,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등 17개국에서 2030~2040년 내 '내연기관 신차 판매 금지' 정책을 내세우고 있으나, 2019년 기준, 해당 국가의 자동차 판매량은 전 세계 판매량의 13% 수준에 그친다는 설명이다.

 

소비자에게 돌아갈 비용에 대해 설득하는 것도 정부 과제 중 하나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종수 서울대 교수는 "세입세출 측면에서 내연기관 차에 들어가는 '기름값'이 단일 항목 당 가장 큰 20조 대 중반인데, 전기차 보급될 수록 이 세수는 줄어들고 보조금 세출을 늘어날 것"이라며 "전기차 충전 요금에 대한 세금을 신설하고 부가를 유예하는 방식으로 가는 식으로 재정적인 고려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자동차산업발전포럼,산업발전포럼,내연기관,전기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