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위메프오, 1년 반 만에 거래액 30배 증가...다음 달 독립출범 '청신호'

10월 기준 입점업체 수 4만 5천여 곳...월평균 두 자릿수 성장률

김수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5:08]

위메프오, 1년 반 만에 거래액 30배 증가...다음 달 독립출범 '청신호'

10월 기준 입점업체 수 4만 5천여 곳...월평균 두 자릿수 성장률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0/10/26 [15:08]

▲ 다음 달 독립 출범을 앞둔 위메프오가 서비스 출시 1년 반 만에 30배 넘게 성장하며 좋은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사진=위메프오)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다음 달 1일 독립 출범을 앞둔 '공정배달 위메프오'가 서비스 출시 약 1년 반 만에 오픈 첫 달 대비 거래액이 30배 성장하며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특히 입점 업체 수도 월평균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10월 기준 위메프오에 입점한 업체 수는 4만 5천여 곳에 달한다.

 

위메프오에 따르면 지난 9월 새롭게 시작한 '중개 수수료 0%'(서버 이용료 주 8,800원 별도) 정책 이후 한 달간 제휴·문의 게시판에 접수된 신규 입점 문의는 2배가량 늘었다.

 

또 입점 업체가 많이 증가하면서 메뉴 선택지가 늘자 이용자 수도 자연스레 많아졌다. 

 

아울러 빅 프랜차이즈들과의 프로모션, 주문 금액에 따른 적립 등 업계 최고 수준의 고객 혜택을 제공하면서 위메프오 배달 주문 고객은 1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부 지표에서도 위메프오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닐슨 코리안클릭에 따르면 9월 위메프오 월간 이용자 수(MAU)는 50만 명 이상으로, 배달 플랫폼 시장 4위 자리를 굳혔다. 

 

이런 성장을 토대로 위메프오는 위메프의 사내벤처 성격을 버리고 독립 기업 형태로 완전히 새롭게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단기간 급성장으로 규모가 커져 더 빠르고 독자적인 의사결정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독립 운영이 결정된 것이다.

 

독자법인 형태인 만큼 투자유치도 이전보다 수월할 것으로 위메프오는 예상하고 있다.

 

위메프오 하재욱 대표이사 내정자는 "위메프오 론칭 이후 1년 반 동안 거래액·이용고객·입점 업체 수 등 모든 성과 지표들이 매우 긍정적이었다"며 "독립 법인으로 시작하는 내달부터는 더욱 공격적인 활동을 통해 배달 플랫폼 시장에서 주도권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위메프오, 위메프, 독립, 독자법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