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페트병에서 화장품 용기로"... 아모레퍼시픽-환경부, 자원순환 '맞손'

화장품 용기에 재생원료 사용하고 페트병을 화장품 용기로

권현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10:28]

"페트병에서 화장품 용기로"... 아모레퍼시픽-환경부, 자원순환 '맞손'

화장품 용기에 재생원료 사용하고 페트병을 화장품 용기로

권현정 기자 | 입력 : 2020/09/24 [10:28]

▲ 아모레퍼시픽과 환경부가 지난 23일 자원순환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사진=아모레퍼시픽)  © 팝콘뉴스

 

(팝콘뉴스=권현정 기자) 아모레퍼시픽(대표이사회장 서경배)이 지난 23일 환경부와 '고품질 투명 페트병의 화장품 용기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정부 혁신과제인 '민관 협력을 위한 교류 강화'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해당 사업에 화장품 기업이 참여한 것은 아모레퍼시픽이 처음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아모레퍼시픽은 자사 해피바스, 프리메라 브랜드의 용기에 재활용 품질 국제인증(GRS)를 획득한 재생원료를 우선 사용하고, 향후 재생원료 사용 확대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환경부, 티케이케미칼, 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이 해당 사업을 지원한다.

 

아모레퍼시픽은 또, 지난 2월부터 환경부의 '투명 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시범사업'에 따라 천안시에서 수집한 투명 페트병을 'Bottle to Bottle(생수병에서 화장품 용기)' 방식으로 재활용할 계획이다. 해당 사업이 운영되면 생수병(2ℓ 기준) 3개가 바디워시 용기(900㎖ 기준) 1개로 재탄생한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사장은 "아모레퍼시픽은 불필요한 플라스틱의 소비를 줄이고, 폐기 및 재활용이 쉬운 플라스틱 사용을 권장하는 Less Plastic 정책을 지속 실천 중"이라며 "본 협약을 통해 국내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국내 재생원료 사용을 확대한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화장품 공병 등을 리사이클링하거나 창의적 예술 작품으로 업사이클링하는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 '그린사이클(GREENCYCLE)' 캠페인을 12년 째 운영한다.

 

지난해 6월에는 글로벌 환경기업 '테라사이클(TerraCycle)'과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를 통해 아모레퍼시픽은 향후 3년간 매년 플라스틱 공병을 최소 100톤씩 재활용한다. 2025년까지는 공병 재활용률 100%, 제품과 집기 적용 비율 50%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아모레퍼시픽,재활용,리사이클링,업사이클링,자원순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