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해군 고속상륙정 4척 ‘3160억 원’ 수주

올 초 조선부문 수주 목표치 150% 초과 달성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9/12/10 [10:15]

▲ 한진중공업이 해군의 차기 고속상륙정 4척 수주를 이뤄냈다(사진=한진중공업).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해군의 차기 고속상륙정 4척을 한진중공업이 수주하면서 독보적인 업계 경쟁력을 입증했다.

 

한진중공업(대표이사 이병모)은 방위사업청으로부터 해군의 차기 고속상륙정인 LSF-II 4척을 3160억 원에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두 달여간 해군의 차기고속정 PKX-B 4척과 해양환경곤단의 다목적 방제선 등을 잇따라 수주하며 올 초 조선부문 수주 목표치를 150% 초과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한진중공업은 자체 기술로 건조한 해군의 고속상륙정(LSF-I)에 이어 차기 고속상륙정(LSF-II) 건조 기술까지 보유한 국내 유일의 고속상륙정 건조사다.

 

지난 2007년 독도함에 탑재되는 차기 고속상륙정 2척을 인도한 바 있으며 2016년에도 후속함 2척을 수주해 영도조선소에서 건조하고 있다. 

 

이번 4척 수주를 더해 현재까지 발주된 총 8척의 고속상륙정을 건조하게 된 한진중공업은 다시 한번 뛰어난 경쟁우위를 입증하게 됐다.

 

해군의 고속상륙정(LSF, Landing Ship Fast)은 고압의 공기를 내뿜어 바다와 육지를 오가는 수륙양용 공기부양선(ACV, Air Cushion Vehicle)의 일종이다.

 

수심에 상관없이 기동 가능하고 갯벌이나 하천, 해안가 등 일반 상륙정이 접근할 수 없는 지형에서도 임무 수행이 가능해 현대전에서의 상륙작전 개념을 바꿔놓은 최첨단 함정으로 알려져 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국내 최초의 공기부양선과 아시아 최초의 디젤 추진 공기부양선, 해군의 첨단 상륙함정 등을 독자 개발해 온 기술력과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고속상륙정도 완벽히 건조해 국가 해상전력 증강에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진중공업은 각종 함정 수주와 함께 미래 성장 동력인 수익사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동사는 2020년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친환경 선박 개조(Retrofit)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 중견선사인 동진상선과 선박 탈황 설비인 삭스 스크러버(SOxScrubber) 설치공사 계약을 맺어 연내 마무리할 계획이며, 국내 최대 선박 유지ㆍ보수업체인 현대글로벌서비스와도 기술협약을 맺고 엔지니어링 용역 업무도 수행하고 있어 향후 실적 개선이 매우 긍정적일 전망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진, 한진중공업, 해군, 고속상륙정, 조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