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장애인 통화 불편 개선 ‘통화 연결음’ 공개

청각ㆍ언어 장애인들 위해 보다 편한 소통 방법 안내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9/12/04 [10:39]

▲ KT와 한국농아인협회가 협약을 체결하고 청각 밎 언어장애인을 위한 통화연결음 서비스를 공개했다(사진=KT).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KT가 ‘세계장애인의 날’인 3일 통화수신자인 청각·언어장애인을 위한 통화연결음 서비스를 선보였다.

 

KT는 이날부터 청각ㆍ언어장애를 가진 수신자를 위해 부가서비스인 '링투유' 인사말에 음성통화가 어려움을 알려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지금까지 청각ㆍ언어 장애인의 경우 전화가 오면, 주변인에게 대신 받거나 통화거절문자를 보내는 경우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수신자가 통화연결음 서비스를 신청하면, 발신자는 통화 연결음을 통해 ‘지금은 전화를 받기가 어렵습니다. 문자로 연락주세요. 감사합니다’라는 음성안내를 받게 된다.

 

KT는 한국농아인협회와 협력해 실제 청각 및 언어장애를 가진 가입자들의 어려움을 듣고, 의견을 반영해 인사말 멘트를 녹음했다고 밝혔다. 원하는 경우 다른 내용의 인사말로 변경할 수 있다.

 

음성안내 목소리는 KT 광고모델인 강다니엘이 녹음, 강다니엘은 “KT와 한국농아인협회의 마음 따뜻해지는 사회공헌활동 소식을 듣고 통화연결음 녹음에 참여했다"며 "목소리 재능기부를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이밖에 KT는 ‘나를(narle)’ 영상통화 서비스 활용해 청각ㆍ언어 장애인들이 보다 편하게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할 계획이다.

 

‘나를’은 일대일부터 최대 8명까지 동시에 그룹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서비스로, 통화를 하면서 상대방과 채팅을 할 수 있다.

 

KT는 한국농아인협회와 청각ㆍ언어장애인을 위한 '5G 커뮤니케어'(CommuniCare, Communcation+Care) 사업발굴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KT는 청각 또는 언어장애 가입자를 위한 서비스인 ‘링투유 청각장애 인사말’을 무료로 제공하고, ‘나를’의 서비스 활용법을 안내한다.

 

한국농아인협회는 KT 5G 커뮤니케어 사업 활성화를 위해 사업안내, 교육, 홍보활동을 담당하고 이를 통해 청각 또는 언어장애가 있는 사람들의 삶의 질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박현진 KT 5G사업본부장(상무)은 “한국농아인협회와 손잡고 시작한 ‘KT 5G 커뮤니케어’는 지속가능한 사회공헌활동을 위한 첫걸음”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가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농아, 청각 장애, 언어 장애, 강다니엘 통화연결음, 배리어프리, KT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