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전국 소외계층 돕는 연말 ‘나눔 활동’에 박차

미혼모, 소방관, 저소득층 등에 따뜻한 온기 전해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9/11/21 [16:01]

▲ 한샘이 연말이 다가올수록 나눔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어려운 이웃을 돕고 있다(사진=한샘).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연말이 다가옴에 따라 한샘이 전국의 소외계층과 어려운 이웃을 돕는 ‘나눔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 기업 한샘(대표이사 강승수)이 연말을 맞아 이웃과 함께하는 나눔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가며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한샘은 서울 마포구 한샘 상암사옥에서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이순선, 이하 경기사랑의열매)와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지난 15일 진행된 협약식은 한샘의 주요 사업장 소재지는 물론 전국의 소외계층을 좀 더 체계적으로 돕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한샘은 연간 5억 원 규모의 성금을 경기사랑의열매에 전달하고, 이 성금은 한부모가정을 비롯한 전국 취약계층의 자립지원 사업 및 의료비 · 생계비 지원 등에 쓰여질 예정이다.

 

한샘은 앞서 지난 10월 여성가족부 주최 ‘세상모든가족함께’ 캠페인을 통한 한부모가족 후원을 시작으로 연말 나눔 활동에 나섰다.

 

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은 물론 여성가족부와 (사)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대표 오영나)에 500개의 차렵이불을 전달하며 나눔을 실천했다.

 

소방공무원들을 위한 활동도 이어가고 있는데,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소방청과 함께 각 지역별 소방본부 및 동우회를 통해 순직 소방관 가족을 위한 차렵이불 총 650세트를 기부했다.

 

최근에는 사단기업 다원문화복지재단(이사장 정보석)을 비롯해, 한부모가족을 위한 행사인 ’한부모가정 힐링페스티벌’에도 잇따라 차렵이불세트를 전달하며 후원을 이어가고 있다.

 

이어 오는 11월 마지막 주에 이어질 사단기업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까지 다양한 행사를 통해 모두 1800여 개의 차렵이불을 소방관들과 한부모가족, 저소득층에 전달하며 나눔의 온기를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한샘 이영식 부회장은 “요즘 기업들은 예전과 달리 이윤창출에 대한 관심보다 창출된 이윤을 어떻게 사회적으로, 국가적으로 기여를 하느냐를 점점 더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며 “한샘의 고객들이 우리 기업에 기대하는 만큼 내년에도 더욱 의미 있는 활동을 이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샘, 한부모가족, 소방관, 소외계층, 나눔, 봉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