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백신 우선 접종 건의

"민생경제 회복 더욱 앞당기는 지름길"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6/16 [16:30]

서울시,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백신 우선 접종 건의

"민생경제 회복 더욱 앞당기는 지름길"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1/06/16 [16:30]

▲ 서울시가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등에 대한 백신 우선 접종을 정부에 건의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서울시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및 필수 노동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창근 서울시 대변인은 1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최근 백신 접종이 확대돼 접종률이 지속해서 올라가고 있지만 여전히 백신 접종의 일부 사각지대가 존재한다"며 "지난 13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에 대한 백신 우선 접종을 건의했다"고 말했다.

 

우선 접종 건의 이유 중 하나는 코로나19가 창궐했던 지난 1년 6개월간 방역 규제로 인해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들의 영업 손실이 컸다는 점이다.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 등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점포 철거 지원 실적은 전년 대비 1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4,583건이던 사업 지원 건수는 2020년 1만 1,535건으로 급증했다.

 

코로나19로 호황을 맞은 업종도 있으나 여행업, 외식업, 숙박업 등 여러 업종이 손님 수 감소와 영업 제한으로 큰 타격을 입고 줄 폐업을 면치 못했다. 유흥업소의 경우 불법 영업장을 운영하다 단속에 걸리는 일도 발생하고 있다.

 

이창근 대변인은 "생존을 위해 하루하루 사투를 벌이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을 배려하고 지금이라도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하고 영업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자는 차원"이라며 건의 계기에 관해 설명했다.

 

서울시는 앞서 유흥업소의 영업 제한을 완화하는 서울시 맞춤 방역을 제시하기도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4월 9일 열렸던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에서 "업종별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기존 정부 대책은 재고돼야 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에 대한 백신 우선 접종 건의가 받아들여진다면 서울시의 맞춤형 방역 대책도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시는 일반인에 대한 접종이 이뤄지는 하반기부터라도 대중과 접촉이 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에 대한 우선 접종이 이뤄진다면 민생경제 회복을 더욱 앞당기는 효과를 낼 것이라는 입장이다.

 

서울에서 사업장을 운영하는 A씨는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등 우선 접종이) 적은 비용으로 큰 효과를 낼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싶다. 경제 활동이 어려운 이들에게 접종을 통해 더욱 빠른 경제 활동 개시를 보장한다면 정부 입장에선 생색도 낼 수 있고 선택권이 있는 당사자들은 밑지는 장사는 아닐 것으로 본다"고 서울시 정부 건의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아울러 발달장애인도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해달라고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관 휴관 장기화로 상시 돌봄이 필요한 발달장애인과 가족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17일 발표 예정인 하반기 접종 계획에 서울시 건의 사항 반영을 촉구했다.

 
서울시, 방역, 우선접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