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ivision by zero in /home/ins_news3/ins_news-UTF8/sub_read.html on line 249
정책금융공사, 비리와 성추행까지?:팝콘뉴스

정책금융공사, 비리와 성추행까지?

김윤희 기자 | 입력 : 2013/06/25 [16:36]
(팝콘뉴스=김윤희 기자)

 

설립된지 3년밖에 안 된 공기업 한국정책금융공사가 그간의 구조적 비리와 연이은 성추행 사건과 의혹으로 홍역을 치르면서 '성추행공사'라는 비판까지 일고 있다.

이로 인해 최근 정책금융공사가 산업은행에서 분리된 이후 실효성이 없다는 비판이 꾸준히 제기된 바, 올해 8월 정책금융기관 재편 구도에 따라 산업은행에 통합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되기도 한다.

게다가 산업은행 통합설과 함께 향후 진영욱 정책금융공사 사장의 거취에도 직ㆍ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도 나오고 있다.

 

   
 
지난 5월 워크숍을 다녀오던 중 버스 안에서 당시 만취한 간부직원 박모 씨는 여직원을 껴안고 신체접촉을 시도했다.

 

하지만 회사 측에 보고된 추행 사실에 대해 박 씨의 징계 처분은 내려지지 않은 채 대기발령만 내렸다.

박 씨가 갑자기 병원에 입원해 인사위원회를 계속 미뤘고, 그 사이 피해 여성을 만나 합의를 종용하고 사건을 무마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업계 일각에서는 정책금융공사 측이 산업은행과의 통폐합 논의로 수세에 몰려있는 만큼, 사회적 공분을 살 수 있는 성추행 사건을 감추려고 한 것 아니냐는 의혹마저 낳고 있다.

 

또한, 정책금융공사의 기강해이 문제는 지난 1월 내부고발로 불거진 인사 비리 파문과 정치적 특혜대출까지 이어졌다.

지난 1월 최봉식 부사장이 자신의 사조직인양 공사를 운영하며 파행 경영과 인사 비리를 저질렀다는 투서 내용은 감사원 조사까지 불러왔다.

 

조사연구실에서 근무 중이던 김모 팀장은 “현금 상납설과 회식 자리 성추행설에 대해서도 해명해야 할 것”이라며 “계약직 여직원에게 직접 전화해 사적인 저녁식사 자리에 동참시킨 일도 있었다”고 말했다.

 

   
▲ 진영욱 정책금융공사 사장 ⓒ한국정책금융공사 홈페이지
이러한 성추행 의혹까지 포함한 내부 투서에 대해 공사 측은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대응하다 감사원의 감사 착수가 진행되자 진 사장은 최 부사장을 직위해제와 직무정지 처리했다.

 

진 사장은 임원 인사 직전에 최 부사장에게 조직 안정을 위해 용퇴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최 부사장은 개인과 조직의 명예가 걸린 문제라면서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책금융공사는 부도 위기에 몰린 대성산업의 부동산 개발사업 대출금 상환에 쓰일 수천억 원대 자금 지원에 나서 특혜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대성산업은 대성그룹 계열사로, 김영대 회장은 김성주 새누리당 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의 오빠이기에 ‘도덕적 해이’ 논란은 더욱 증폭됐다.

 

한편 정책금융공사 관계자는 “여직원을 성추행한 박 씨는 징계결과 해임된 상태이고 최 부사장은 감사원 예비감사 결과 사실 무근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이로 인한 조직 문제나 진영욱 사장의 거취 문제는 잘못된 해석”이라고 일축했다.

 

하지만 25일 확인한 감사원 공보관계자는 “최 부사장 관련 감사는 최 부사장 본인의 해직으로 공식적인 결과를 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