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情'나눔 릴레이 전개

취약계층 아동과 어르신 대상으로 정 문화 확산

김효선 기자 | 입력 : 2018/12/06 [11:41]

▲ 오리온 임직원의 2017년 연말 봉사활동(사진=오리온)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효선 기자) 오리온이 취약 계층을 위해 정(情)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오리온은 오는 11일부터 27일까지 연말을 맞아 취약계층 아동과 계층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이웃과 함께 정 문화 확산을 위해 '정 나눔' 임직원 릴레이 봉사를 전개한다.

 

이번 봉사활동은 2주 동안 서울시 용산구 사회복지단체와 연계해 전개되며 임직원들이 참여해 오리온의 정문화를 실천, 확산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 활동으로는 유소년 체육활동, 장애인 베이킹 직업 훈련 보조, 경로 식당 급식, 과자 선물 포장 및 김장 등 네 차례에 걸쳐 릴레이로 봉사활동을 실시한다.

 

또 27일에는 오리온 임직원들이 손수 포장한 과자 선물 박스 1백 개와 직접 담근 김장김치 3백 포기를 취약계층 가정으로 배송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임직원 80명이 참여해 과자 선물 박스와 김장김치를 전달했고, 지난 2016년에도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1억2천만 원 상당의 제품을 전달하는 등 지역아동센터 아동들과 함께 코엑스 아쿠아리움 견학 및 쿠킹클래스 참여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오리온은 2015년 윤리경영을 선포한 이래 다양한 임직원 참여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면서 각 부문별로 '윤리 실천리더'를 양성하고, 이들을 중심으로 연중 상시적으로 아동원 간식 만들기, 지역구 청소, 청소년 역사체험 활동 등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연말연시 지역 사회의 이웃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자 릴레이 봉사활동을 기획하게 됐다"라며 "사회 전반에 정(情) 문화가 퍼질 수 있도록 임직원 참여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리온, 정나눔, 임직원봉사 활동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