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주 만에 꺾인 서울 아파트값, 조정기 진입?

실거래량 감소와 주택공급 확대 방안으로 당분간 보합 계속될 듯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8/11/09 [09:36]

▲ 서울의 아파트값이 1년 2개월 만에 오름세가 중단된 가운데 부동산 경기 침체와 서울시의 주택공급 확대 예고 등이 가격 안정을 가져올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사진=뉴시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끝을 모르고 치솟던 서울의 아파트값이 한풀 꺾인 가운데 서울시는 주택공급 확대를 예고하고 있어 이를 통해 집값 안정을 가져올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8일 발표한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11월 첫째 주의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하며 지난해 9월 둘째 주부터 시작한 가격 상승세가 1년 2개월, 60주 만에 멈췄다.

 

한국감정원은 종합부동산세 강화와 임대사업자 대출 규제 강화 등의 내용이 담긴 9ㆍ13 부동산 대책의 효과로 상승 둔화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서초ㆍ강남ㆍ송파 등 강남 3구의 재건축 단지 위주로 하락 폭이 커지며 3주째 마이너스를 보이는 등 강남 지역에서 매매가격이 내려가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부평과 삼산동 지하철 인근 단지 수요 증가로 인해 0.18% 상승한 인천 부평구와 별내선 개발 호재로 매물 부족 현상을 빚은 경기 구리(+1.02%) 및 대곡소사선과 GTX-A 등 수혜지역으로 꼽히는 고양시 덕양구(+0.42%)의 상승 폭이 크게 확대되는 등 인천과 경기도가 전체적으로 각각 0.06%, 0.07% 상승했다.

 

이들 지역은 토지 보상금 등 시중 유동자금이 여전한 상황에서 개발 호재와 적은 규제로 관심이 쏠리는 지역으로 서울 아파트값에 부담을 느낀 수요자들이 수도권의 신규 아파트로 눈길을 돌리는 풍선효과 모습도 띠었다.

 

전문가들도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집을 사려는 사람들은 가격이 더 내려가기를 기다리고 집주인은 매물을 내놓지 않고 있어 아파트 실거래는 줄어들고 있기 때문에 가격도 보합이나 감소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8일 9ㆍ21 주택공급 대책 후속 조치로 서울 도심 규제 해제를 통한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담은 조례를 입법 예고했다.

 

도심 내 역세권에서 적용하던 준주거지역 용적률을 현행 400%에서 500%로 확대하는 용도 비율을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 시행하며, 용도 활용을 높이는 것이 주 골자로 오는 12월 조례규칙심의회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다만 이번 개정안은 3년의 기간을 두고 한시적으로 시행되는데, 서울시는 집값 안정 등 주택공급 효과를 판단해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파트, 서울시, 박원순, 부동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