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시험지 유출 전 교무부장 법원 출석

법원 구속 여부 6일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8/11/06 [14:29]

▲ 시험지를 유출한 의혹을 받고 있는 숙명여고 전임 교무부장 A씨가 법원에 출석했다(사진=뉴시스 제공).     ©편슬기 기자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숙명여고에 재학 중인 쌍둥이 딸들에게 시험지를 유출한 의혹을 받고 있는 숙명여고 전임 교무부장 A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법원에 6일 출석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 도착해 “모든 질문에는 법정에서 진술하겠다”고 말하며 영장심사 법정으로 향했다.

 

‘억울한 점이 있느냐’, ‘컴퓨터는 왜 교체했느냐’, ‘금고에 시험지가 보관된 날 야근을 시작한 이유는 무엇이냐’ 등 쏟아지는 취재진들의 질문에도 A씨는 시종일관 묵묵부답인 모습을 보이다가 ‘다른 학부모들에게 할 말 없느냐’라는 질문에는 유일하게 ‘네’라고 응답했다.

 

A씨는 지난 9월 말 자신이 교무부장으로 있는 숙명여고에 재학 중인 쌍둥이 딸에게 정기고사 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현재 압수수색과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시험지 유출이 의심되는 정황이 발견됐다.

 

수사가 두 달 넘게 장기화되면서 학부모들은 시험지 유출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이 이뤄지지 않았는데 다시 쌍둥이 자매와 시험을 치를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아울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는 숙명여고로의 강제 배정을 멈춰달라는 청원까지 올라오면서 숙명여고에 대한 학부모 및 학생들의 신뢰도는 바닥으로 떨어진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오는 15일 수능 전에 수사를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으로 막바지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업무방해 혐의가 확인됐고, 증거인멸 정황도 있어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 씨를 제외한 쌍둥이 등 다른 피의자에 대해서는 구속영장 등을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구속 여부는 6일 오후에 결정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숙명여고, 쌍둥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