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디지털 캐릭터 ‘교보러버스’ 선보여

가족 사랑의 소중함 전하고 젊은 이미지로 고객과 소통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8/11/06 [10:15]

▲ 교보생명이 고객과 소통하기 위해 새로운 디지털 캐릭터를 선보인다(사진=교보생명 제공).     © 편슬기 기자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교보생명이 가족사랑을 담은 새로운 디지털 캐릭터 ‘교보러버스’를 선보였다.


교보생명은 젊고 참신한 이미지를 통해 2030세대와 친근하게 소통하고 고객들에게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참신한 아이디어로 캐릭터를 제작했다.

 

교보생명의 새로운 캐릭터 캐릭터 ‘교보러버스’는 신라시대 금관 장식물인 곡옥(曲玉)을 모티브로 교보생명의 초성(ㄱ·ㅂ·ㅅ·ㅁ)을 원색 계열의 간결한 형태로 디자인했다.

 

새싹과 열매를 상징하는 곡옥을 통해 생명과 희망의 소중함을 형상화한 것으로, 고무의 질감을 살린 부드러운 디자인에 가족사랑의 의미를 담았다.

 

캐릭터명은 ‘교보러버스’로 ‘고무처럼 둥글게 부푼 모습(Rubber)’과 ‘애호가, 팬(Lover)’을 의미하는 영단어 ‘러버’에서 따왔다.

 

또 고무 특유의 유연함과 확장성을 캐릭터에 고스란히 담아 많은 고객들로부터 사랑받길 바라는 마음을 표현했다.

 

교보러버스의 캐릭터는 고객의 고민을 해결하는 척척박사 ‘고고’, 보듬어주고 보살펴주는 가족지키미 ‘보보’, 소소한 일상 속 사랑을 전파하는 사랑꾼 ‘소소’, 꿈과 희망을 찾아 언제나 도전하는 모험가 ‘모모’로 라인업을 구성됐다.

 

교보생명은 디지털 캐릭터를 활용해 고객 상담과 평생 든든 서비스, 사회 공헌활동, 신규서비스 안내 등 서비스 전반을 보다 친근하게 소개할 계획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2030세대들이 많이 활용하는 초성에 원색과 고무의 질감을 더해 국내 최초의 초성 캐릭터로 개발했다”며 “앞으로 홈페이지, 모바일창구 등 다양한 고객 접점에서 고객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교보생명은 카카오톡 이용자 중 선착순 10만 명에게 90일간 이용할 수 있는 교보러버스 이모티콘을 무료로 제공한다.

 

카카오톡 친구 검색창에 ‘교보생명보험’을 입력해 플러스친구로 등록하면 이모티콘을 받을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교보생명, 교보러버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