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생크림파이, 가을 나들이 디저트로 인기

지난 4월 출시 이후 누적판매량 3천만 개 돌파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8/11/06 [09:53]

▲ 오리온의 생크림파이가 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 3000만 개를 돌파했다(사진=오리온 제공).     © 편슬기 기자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오리온은 ‘생크림파이’가 지난 4월 출시 이후 낱개 기준 누적 판매량 3천만 개를 돌파했다.

 

지난 9월 말 누적 판매량 2천만 개를 돌파했던 생크림파이는 한 달여 만에 1천만 개가 팔리며 가을철 나들이 간식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새롭게 출시한 ‘생크림파이 무화과&베리’가 20~30대 여성들에게 인기를 끌며 성장세를 견인하고 있다.

 

‘여왕의 과일’로 불리는 무화과의 톡톡 씹히는 식감과 딸기의 달콤한 맛이 색다른 조화를 이루며 입소문을 타면서 판매량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또 최근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소비 트렌드로 일상 속에서 즐거움을 주는 디저트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도 판매급증 요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생크림파이는 국내 양산형 파이 최초로 생크림을 3.1%(오리지널 기준) 넣은 프리미엄 디저트로 영국산 생크림과 리얼 초콜릿 등 엄선된 재료를 사용,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 부드러운 식감과 진한 풍미의 초콜릿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일품이다.

 

국내 식품회사에서는 보기 드문 생크림 전용 배합 설비를 구축했으며, 1천 회 이상의 테스트를 거쳐 부드러운 생크림 식감을 극대화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난 2007년 기술적 한계로 개발에 실패했으나 10년 만에 재개발에 성공하면서 올해 4월 ‘생크림파이 오리지널’과 ‘생크림파이 쇼콜라&카라멜’ 2종을 선보였다.

 

오리온 관계자는 “생크림파이가 뛰어난 맛은 물론 대중화된 프리미엄 디저트, 이른바 ‘매스티지 디저트’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소비자층이 20~30대에서 전 연령층으로 확산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