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해고자 119명 9년 만에 일터 복귀

노사,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 복직 잠정 합의

신영호 기자 | 입력 : 2018/09/14 [14:40]

▲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김득중(왼쪽부터)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장,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홍봉석 쌍용자동차노조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쌍용차 해고자 복직 잠정 합의안 발표 기자회견에 앞서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팝콘뉴스=신영호 기자) 쌍용자동차 해고자 119명이 9년만에 일터로 복직한다.

 

쌍용차 노사가 14일 해고자를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기로 합의하면서 해고자 복귀에 대한 결정 이뤄졌다.

 

쌍용차 사측과 노종조합, 금속노조 쌍용자치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이날 서울 광화문S타워 경제사회노동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자 복직에 대한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쌍용차 사측은 해고자 119명 중 60%를 올해 안으로 채용하고, 나머지는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기로 했다. 

 

2019년 상반기 대상자 중 부서 배치를 받지 못한 복직대상자에 대해 2019년 7월1일부터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해 부서 배치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또 경제사회노동위는 무급휴직자가 교육 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관련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금속노조쌍용차지부는 사측의 ‘2009년 인력구조조정’에 대한 집회나 농성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일체의 집회나 농성을 중단하고 일체의 시설물과 현수막을 자진 철거하기로 했다. 

 

이번 노사 합의는 쌍용차 노동자 해고 사태 발생 9년 만에 이뤄진 것이어서 의미가 남다르다.

 

지난 2009년 1월9일 쌍용차의 대주주였던 상하이자동차가 쌍용차에 대한 법정관리를 신청하고 2646명을 정리 해고하기로 결정하면서 노사 대립이 시작됐고 조합원들은 사측의 정리해고에 반발하며 같은 해 5월21일 평택 공장을 점거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후 노사가 대화와 협상을 거듭했지만 합의에 실패해 경찰 특공대가 투입돼 강제 해산 작전에 돌입했고 이 과정에서 당시 민주노총 쌍용차지부장이었던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을 비롯한 조합원 96명이 경찰에 연행됐었다.

 

9년 동안의 장기 갈등 사태 과정에서 생계난과 질병 등으로 쌍용차 해고 노동자와 가족 30여 명이 목숨을 잃는 등 노사 문제의 대표적인 갈등 사례로 기록됐다.

 

쌍용차는 2011년 인도 마힌드라사에 된 이후 무급휴직자 454명을 전원 복직시켰으며 이후 2016년 40명, 2017년 62명, 2018년 16명 등 매년 조금씩 해고자에 대한 복직 절차가 단계적으로 진행돼 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쌍용자동차, 해고자복직, 금속노조, 경제사회노동위원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