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정말 후추를 많이 먹으면 체내에 쌓일까?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8/09/14 [14:39]

▲ 후추를 많이 먹으면 몸 밖으로 배출이 안 될까? '팩트체크'를 통해 알아보자(사진=픽사베이 제공).     © 편슬기 기자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음식 위에 뿌려 먹으면 매콤하면서도 산뜻한 맛을 내주는 향신료계의 일등공신 ‘후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쓰이고 있는 향신료인 ‘후추’는 향신료 전체 생산량의 1/4를 차지할 정도로 공급 및 소비량이 높은 ‘향신료의 왕’이다.

 

▲ 후추와 소금, 허브로 간을 한 스테이크(사진=픽사베이 제공).     © 편슬기 기자

만둣국을 먹을 때나 수프를 먹을 때, 카레나 칼국수 등 음식에 자주 사용되고 있는 후추는 이제 우리네 일상생활에서 떼어낼 수 없는 필수품 중 하나가 됐다.

 

우리나라에서 자주 먹는 후추는 용기 안에 들어 있는 작은 입자의 후추지만 그것 외에도 다양한 색깔과 크기, 용도의 후추가 여러 마트에서 판매되고 있다.

 

후추는 어느 시기에 수확하고 가공하느냐에 따라 ▲흑후추 ▲백후추 ▲녹후추 ▲적후추로 나뉜다.

 

흑후추는 매운맛이 강하지만 백후추는 순한 맛이 나며 다른 후추에 비해 향이 약한 편이고 적후추는 매운맛보다는 향이 더 강하며 녹후추는 고단백 음식의 소화를 돕는 성분이 있다.

 

특유의 알싸한 맛과 향을 가진 후추는 요리할 때 고기의 누린내와 생선의 비린내를 잡기 위해 많이 사용하는데, 이때 후추 특유의 냄새는 재료의 냄새를 잡으면서도 식욕을 자극해 식욕을 돋운다.

 

하지만 ‘후추를 너무 많이 먹으면 몸속에 쌓여 배출되지 않는다는 말이 나돈다.

 

후추를 먹을 때면 어쩐지 후추통을 흔드는 손이 조심스러워질 수밖에 없는데 과연 후추를 많이 먹으면 몸에 쌓여 배출되지 않는 것일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는 사실이 아니다.

 

▲ 치즈와 각종 야채, 후추 등으로 간을 한 그리스식 샐러드(사진=픽사베이 제공).     © 편슬기 기자

후추가 물에 녹지 않는 것을 보고 일부 사람들이 몸에 흡수가 되지 않는 것이 아닐까 걱정하며 후추가 몸 밖으로 배출이 되지 않느냐는 질문을 종종하곤 하는데 후추가 수용성이 아닌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해서 몸 밖으로 배출되지 않는 것은 절대 아니다.

 

가톨릭대학교 식품영양학과의 손숙미 교수는 “후추를 많이 먹으면 몸 밖으로 배출이 안 된다는 얘기는 전혀 들어본 바 없다”며 “후추는 몸 밖으로 배출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근거 없는 루머에 대해 일축했다.

 

더운 성질을 가지고 있어 몸을 따뜻하게 만들어주며 소화불량에도 효능이 좋은 ‘후추’

 

항암 효과를 지니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장내 박테리아를 파괴해 장 건강에도 좋고, 비만 유전자의 활동과 지방세포 촉진을 억제시켜 다이어트에도 좋은 효과를 지니고 있다고 하니 걱정하지 말고 후추를 섭취하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후추, 후추 많이 먹으면, 배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