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초재선 14명 당협위원장직 반납

당 혁신 지지부진에 선당후사 마음으로 백의종군 선언

신영호 기자 | 입력 : 2018/09/13 [14:06]

▲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협위원장직을 자진해서 내려놓겠다는 내용이 포함된 '재창당 수준의 당 혁신 촉구를 위한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순례, 김규환, 성일종, 김성태, 이은권, 김성원, 문진국 의원(사진=뉴시스).  

 

(팝콘뉴스=신영호 기자) 자유한국당 초재선 의원 14명이 당협위원장직을 반납하고 백의종군하기로 했다. 

 

한국당 의원 14명은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마음을 얻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출발점은 구성원들의 자기희생을 담은 뼈를 깎는 쇄신과 혁신노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실천적 노력으로 당협위원장직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백의종군하고자 한다”는 선언문을 발표했다. 

 

‘재창당 수준의 당 혁신 촉구를 위한 선언문’에는 재선 김성찬 의원과 초선 김성원 문진국 김성태(비례) 이양수 이은권 성일종 김순례 이종명 김규환 장석춘 성언속 임이자 정유섭 의원이 서명했다. 

 

김성원 의원 당협위원장 사퇴 배경에 대해 “한국당 비대위가 지지부진하는데 있어 초선 의원들이 뭔가를 해야겠다는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기득권을 먼저 내려놓겠단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이은권 의원은 “나라를 위하고 국민을 위해 한국당이 살기 위해선 내려놓지 않으면 안 된다는 순수한 마음에서 한 것”이라고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 백의종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