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상용화로 B2B 서비스 강화”

스마트시티 등 5대 영역 B2B 및 B2G 협업 추진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8/09/13 [11:47]

▲ KT 황창규 회장(사진 가운데)이 현지시각 12일 미국 LA에서 개막한 ‘MWC 아메리카 2018’ KT 전시관에서 임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T).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KT가 오는 2019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맞춰 정부와 기업과 함께 협업해 스마트시티 등 5대 영역에 5G 서비스를 제공한다.

 

KT 황창규 회장은 현지시각 12일 미국 LA에서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아메리카 2018에서 5대 영역에서 5G 기반 B2B 서비스를 준비 중이며 다가오는 5G 시대를 맞아 글로벌 협업을 한층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5대 영역은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커넥티드카 ▲미디어 ▲클라우드 등 5G 기반 B2B 서비스 기대 가치가 높아 핵심 사업으로 지정한 분야다.

 

KT경제경영연구소가 지난 7월 발간한 ‘5G의 사회경제적 파급효과 분석’ 보고서에도 스마트시티와 스마트오피스 등 4개 기반환경에서 5조4천억 원 이상의 가치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스마트시티 영역에서 준비하는 서비스는 드론, 스카이십 등을 활용한 공공안전 솔루션을 비롯해 학교에 무선 통신망을 확대한 무인경비시스템 스마트스쿨 등이 있다.

 

스마트팩토리는 제조 장비에 무선 기반을 도입해 작업 현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원격 제어로 생산성을 올리는 방식이 연구되고 있고 커넥티드카는 도로 위 무선 기술에 관해 관련 기업과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

 

5G 미디어와 클라우드로 영상과 저장공간에 대해 다양한 서비스 개발을 위해 관련 솔루션을 마련하고 있다.

 

한편 KT는 글로벌 인지도를 위한 협력도 강화하고 있는데 특히 아프리카에서의 협력이 눈에 띄었다.

 

지난 5월 아프리카 최초로 르완다에 LTE 전국망을 구축한 데 이어 시에라리온과 라이베리아에 어업감시 시스템을 수출하는 성과를 이뤘다.

 

또 지난 7월 탄자니아에 첨단 ICT 기반의 전자주민등록 데이터 센터를 설립했으며, 보츠와나에 광통신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해 추진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KT, 5G, MWC, 황창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