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조 하트', 번리와 2년 계약

13년 만에 완전 이적…기량 발휘 관건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8/08/08 [09:28]

▲ 번리가 맨체스터 시티의 수문장 조 하트를 영입했다(사진=번리 FC 공식 트위터).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잉글랜드 대표팀의 수문장이었던 조 하트(31)가 번리로 완전 이적한다.

 

번리는 한국시각 7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맨체스터 시티로부터 조 하트를 넘겨받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년이며 이적료는 미공개다.

 

지난 2006년부터 맨체스터 시티 선수로 활약해 온 조 하트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부임한 이후 자리에서 급격히 밀렸다.

 

조 하트는 과르디올라 감독이 원하는 스타일이 아니었으며, 결국 클라우디오 브라보와 에데르손을 영입한 맨체스터 시티에서 자리를 잃게 돼 토리노 FC로 임대를 가 2016-17시즌을 보내게 됐다.

 

지난 시즌은 프리미어리그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서 뛸 수 있었지만 아드리안이라는 수준급 골키퍼에 밀려 백업으로 점차 예전의 기량을 찾지 못하고 있다.

 

반면 번리는 현재 골키퍼진의 연이은 부상으로 시름을 앓고 있기 때문에 골키퍼 보강이 절실했다.

 

주전 골키퍼로 러시아 월드컵 때 잉글랜드 국가대표에도 차출됐던 닉 포프가 프리시즌 경기 중 어깨 부상으로 이탈이 예상되고, 포프 이전 주전이었던 톰 히튼도 지난해 얻은 종아리 부상이 아직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다.

 

한편, 이번 완전 이적을 통해 번리와 계약을 맺은 조 하트는 2년의 계약 이후에 세 번째 시즌도 함께할 수 있는 재계약 선택 조항도 계약에 포함시켰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하트, 맨시티, 번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