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위, 사용자 측 불참 속 파행

노사 이해 간극 좁히지 못해 결국 공익위원 몫으로

박수인 기자 | 입력 : 2018/07/13 [14:45]

▲ 최저임금위원회 제14차 전원회의가 1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가운데 공익위원들이 근로자위원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사진=뉴시스).     © 박수인 기자



 

(팝콘뉴스=박수인 기자) 최저임금위원회 제14차 전원회의가 오늘 오전 10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렸으나, 사용자위원측 9명 전원과 민주노총 추천 노동자위원 4명이 불참해 오전에 중단되면서 파행 중이다.

 

오늘 예정된 회의는 내년 최저임금 최종 결정 회의인 제15차 회의를 앞두고 노사가 각각 최저임금 수정안을 제시하는 자리다.

 

노동자위원측이 최초로 제시한 최저임금은 올해보다 43.3%가 인상된 1만790원, 사용자위원측은 올해 동결된 7530원으로 아직까지 접점을 찾지 못한 채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오전에 중단된 회의는 오후 3시 30분쯤 재개될 예정이었으나, 아직까지 위원들이 자리에 복귀하지 않고 있어 회의가 재개된다고 해도 자정을 넘길 경우 제15차 회의로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최저임금위원회 전체 위원 가운데 과반이 참석해야 표결에 부칠 수 있으며 과반 찬성으로 내년도 최저임금 기준이 결정된다. 

 

현재 전체 위원 27명 가운데 공익위원 9명과 한국노총 추천 노동자위원 5명이 참석한 상황으로 의결 정족수를 충족되었지만 나머지 공익위원의 표가 어디로 향할지 주요 관심이다. 

 

최저임금위원회 관계자는 최대한 위원들이 전원 참석한 가운데 결론이 날 수 있도록 오후 회의에 참석하도록 설득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저임금위원회는 “최임위 관계자가 ‘공익위원들이 정부 편이라고 하지만 사실 여론의 눈치를 가장 많이 보고 내년 최저임금 상승률이 10% 내외를 크게 웃돌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는 한국일보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저임금, 공익위원, 최저임금위원회, 편의점시급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