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크로그래프, 중국 화웨이와 함께 클라우드 VFX 플랫폼 업무협약 체결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8/07/12 [13:33]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올해 중국 최고흥행작홍해행동(海行· Operation Red Sea)’으로8회 북경영화제에서 국내 최초 최우수 시각효과상을 수상한매크로그래프가 지난 10일 중국 시안에서 열린신뢰의 클라우드 AI기술로화웨이 중국행행사에서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VFX(영화시각효과) 제작 파이프라인과 플랫폼을 구축하고 중국 내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웨이는 지난 2008년부터 중국 시안에 클라우드 기반 시설 분야에 집중 투자를 시작하여 국내외 여러 회사와 합작해 안정적이고 신뢰성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세계 최고의 ICT(정보통신) 기반 시설과 스마트폰 공급 업체인 화웨이(Huawei)가 중국 서북부를 대표하는 도시 시안에 화웨이 클라우드 연합혁신센터를 설립하는 것을 알리고 이를 축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매크로그래프는 본 행사에서 그동안의 기업의 서비스와 기술력을 알렸으며, 본 행사 전에는 서안시 왕영강 서기王永康书记 클라우드 기술 전시를 참관했으며, 매크로그래프의 영상기술의 우수성을 인정하기도 했다. 

 

이날 자리에서 화웨이 클라우드 부문 정엽래() CEO는 화웨이의 미래 전략 소개와 함께앞으로 항공우주분야, 바이오분야, 영상콘텐츠 3분야를 중심으로 클라우드 플랫폼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그중에서도 영상콘텐츠 분야에서 매크로그래프와의 협력을 통해 R&D 및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매크로그래프와 화웨이는 오는 9월 안정성과 편리성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렌더팜 서비스를 첫 번째 협력 서비스로 준비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고가의 서버로 이루어진 렌더팜에 대한 작업 시간과 비용을 줄여주고 클라우드 렌더링을 통해 고도의 컴퓨터 그래픽 기술을 요하는 장면을 더 빠르고 합리적인 가격에 제작해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실제 장면에 들어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매크로그래프 이인호 대표는 연설에서세계 곳곳에 흩어져 있는 시각효과 아티스트들을 언제 어디서나 프로젝트 제작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이 곧 미래 영상 작업 방식의 혁명을 일으킬 것이라며, “이를 위해 화웨이와 매크로그래프가 협력하여 클라우드나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CG/VFX 제작 플랫폼 구축을 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시안 정부 또한화웨이와 함께 영화TV산업에서의 클라우드 렌더링 플랫폼을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더욱 미래 지향적인 클라우드 시대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매크로그래프는 2014년 한국영화명량을 비롯해 중국영화홍해행동 (海行, Operation Red Sea)’, ‘미인어, (美人, The Mermaid)’ 등 흥행 작품의 VFX를 제작하며, 아시아 CG/VFX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표 기업이다. 최근 중국 산시성 서함신구 진한 신도시 (国陕西省西咸新新城) JV(Joint Venture)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구축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매크로그래프, 화웨이, 클라우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