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ㆍCJ오쇼핑, 상생업무협약 체결

협력업체 지원 위한 상생결제시스템 도입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8/06/13 [09:17]

▲ 지난 11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이동연 우리은행 부행장(오른쪽), 허민회 CJ오쇼핑 대표이사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우리은행-CJ오쇼핑, 협력기업 상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우리은행 제공).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상생을 도모하고 상호 동반성장 문화의 확산을 위해 우리은행과 CJ오쇼핑이 손을 맞잡았다.

 

지난 11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이동연 우리은행 부행장, 허민회 CJ오쇼핑 대표이사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우리은행-CJ오쇼핑, 협력기업 상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리은행과 CJ오쇼핑은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해 협력업체의 유동성 공급 활성화에 힘을 보태고, 우리은행은 대표 중소기업 대출 상품인 ‘우리 CUBE론’을 통해 대출금리를 최대 2%P 우대한다.

 

'우리 CUBE론'은 우량 중견 및 중소기업에 운전자금과 시설자금을 지원하는 대출상품이다.

 

상생결제시스템은 대기업의 우량한 신용도와 외상매출채권을 기반으로 1차 협력기업은 물론이고 2, 3차 협력기업도 낮은 비용으로 운전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대기업과 직거래하는 협력기업뿐만 아니라 하위 협력회사도 안정적인 자금조달을 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우리은행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에서 인정받은 상생결제시스템 전용 상품인 ‘우리 상생 파트너론’을 판매 중이며, 영업점과 인터넷뱅킹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우리은행, 협력업체 상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