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과 차도살인지계

반이재명기득권연합으로 사면초가 위기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8/06/12 [16:19]

▲ 김영도 편집국장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경기도지사 6.13 지방선거전을 지켜보면 피비린내 나는 참혹함에 당혹감을 지우기 어렵다.

 

각 출마 후보의 정책을 진단하고 토론하는 선거전이 아닌 시작부터 끝까지 네거티브 공방으로 이어지면서 이재명 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에서 가족에 대한 인격 말살로 이어지는 잔혹함에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한다.

 

이번 경기도지사 선거전은 중국 병법서 삼십육계 중 승전계인 차도살인지계(借刀殺人之計)의 면모가 고스란히 반영돼 있다.

 

경기도지사 런닝메이트로 출전한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와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의 목적성은 매우 선정적일 만큼 네거티브의 선명성이 유지되고 있다.

 

높은 지지율로 당선이 유력시 되는 이재명 후보를 낙선시키는 것을 목표로 형수욕설과 김부선 씨와의 스캔들을 소재 삼아 표심을 분산시키는데 전력투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친문세력 가운데 급진적인 성향을 가진 일부가 트위터 혜경궁 김 씨라고 지칭되는 계정의 소유자가 이재명 후보의 부인 김혜경 씨라며 사실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기정사실화 하는 등 이재명 후보의 낙선운동에 부채질하고 있다는 점이다.

 

심지어 이재명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자유한국당 소속 남경필 후보에게 표를 주겠다는 목소리도 불거져 나온다.

 

이에 반해 승패의 결과를 떠나 지난 대선 경선과정과 이번 경기도지사 경선에서도 원팀을 강조해 온 이재명 후보로서는 일련의 사건들로 사면초가의 위기에 놓이면서 매우 당혹스러운 입장이 아닐 수 없을 것 같다.

 

공교롭게도 앞서 미투로 정치판을 떠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와 정봉주 전 의원에 이어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영화배우 김부선 씨와 성추문에 휩싸이며 정치적 입지가 흔들리는 상황이 됐다.

 

선거철마다 튀어나오는 이재명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는 진위 여부를 떠나 항상 동일한 레퍼토리가 그림자처럼 따라 붙는다.

 

철거민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영상도 이 후보에게 달려드는 철거민을 뿌리친 것을 폭력으로 매도하고 형수욕설 역시 전후사정 이해 없이 욕설 부분만 의도적으로 녹음해 퍼트리며 패륜아로 낙인을 찍었다.

 

또 영화배우 김부선 씨도 선거철마다 튀어나오는 단골메뉴 중 하나로 이재명 후보자와의 스캔들이 일방적 주장인 경우가 많았다. 이재명 후보에 대한 객관적으로 입증할 만한 증거가 없거나 사실관계를 이해하지 못한 오해이거나 고의적인 음해성이 대부분이다.

 

사실, 이 후보가 과거 성남시장을 역임하면서 대쪽같은 성격과 직설적인 화법으로 주변에 반대세력이 적지 않았다.

 

특히 박근혜 정부와 복지문제로 대립관계를 형성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감시와 견제를 받아 왔다는 것을 전제할 때 조금이라도 흠잡을 만한 것이 있었다면 한순간 정치 인생은 끝날 수 있을 법한데 잘 견뎌 왔다는 점은 유의할 만한 부분이다.

 

아이러니하게도 문재인 정부 들어서 이재명 후보를 견제하는 세력은 더 많아진 양상이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과정에서 혜경궁 김씨가 누구냐고 따지던 전해철 후보에게 원팀을 주장하며 당당히 경선에서 승리했지만 여전히 당내 지지세력 없는 변방의 장수이다.

 

앞에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후보자들의 네거티브 공세를 온몸을 방패 삼아 받아내며 견디고 있지만 그의 뒤에서 온갖 야유와 비방을 일삼으며 힘빼기에 주력하는 내부의 적들이 분명 존재한다.

 

이재명 후보자는 이들을 ‘반이재명기득권연합’이라고 지칭하며 최근 들어 그 실체를 인정하기 시작했다.

 

검찰 조사에서 밝혀지겠지만 드루킹 댓글조작이 지난 대선경선 과정부터 개입됐다면 가장 큰 피해를 본 인물은 단언컨대 이재명 후보자이다.

 

광화문 연설을 통해 촛불정국 도화선에 불을 붙였고, 박근혜 탄핵과 구속을 가장 먼저 외친 것도 그였기 때문이다.

 

적과의 싸움에서는 일대 다수가 붙어도 전혀 밀리지 않는 투사이지만 대선 경선과정에서 같은 팀이자 자기 식구라고 여기는 원팀 앞에서 경선 결과에 승복할 줄 아는 신사이다.

 

甘呑苦吐(감탄고토), 달면 삼키고 쓰면 내뱉는 더불어민주당의 고질적인 병폐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결국 차도살인지계의 다른 얼굴이 민주당을 파멸로 이끌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