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종전선언 반대’ 입장 밝혀

외신기자 앞에서 막말 수준 넘어 망언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8/06/07 [15:27]

▲ 7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을 반대한다고 밝혀 논란이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평소 막말을 즐겨해 오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이 지원유세를 거부하면서 지원유세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외신기자들 앞에서 공식적으로 남북 종전선언을 반대한다는 망언을 남기면서 또 하나의 자충수로 쐐기를 박았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7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이번 미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이루어지는 것을 결단코 반대한다”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홍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의 핵폐기와 관련해 이번 미북정상회담에서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합의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는 것이지만 모처럼 성사되고 있는 남북화해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는 지적이 앞선다.

 

홍 대표는 또 “주한미군의 감축과 철수에 대해서도 협상 테이블에 올려서는 안 되며 종전선언과 체제보장은 완전한 비핵화 이후 논의되는 것이 좋다”고 강조하면서 “미봉책인 접근은 한반도 최악의 재앙이 될 것”이라고 문재인 정부의 친북정책을 겨냥해 날을 세웠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발언에 대해 “외신기자들을 상대로 미북정상회담의 파기를 언급한 것은 나라를 망신시키는 망언에 가깝다”고 혹평했다.

 

특히 “제1야당 대표가 유세현장에도 못 가더니 북미정상회담까지 간섭하며 으름장과 훼방을 놓고 있어 개탄스럽다”는 반응이다.

 

더욱이 협상을 준비하는 동맹국 미국도 굉장히 불쾌하게 받아들일 발언으로, 한미 간의 신뢰를 훼손하는 외교적 무례라고 비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막말,홍준표,망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