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일반 담배보다 '타르' 많아

식약처 분석 결과 발암물질 유해성분 검출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8/06/07 [11:22]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분 분석결과'를 발표했다(사진=뉴시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아이코스, 글로 등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1급 발암물질 타르가 일반 담배보다 더 높게 검출되면서 유해성이 재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이같은 내용으로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분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식약처는 국내 판매 중인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 앰버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의 글로 브라이트토바코 ▲KT&G의 릴 체인지 등 3개 회사 제품의 궐련형 전자담배의 배출물에 포함된 니코틴, 타르 등 유해성분을 분석한 결과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포름알데히드, 벤젠 등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니코틴, 타르뿐만 아니라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각국 정부에 저감화를 권고하는 9개 유해성분을 일괄 조사했으며, 국제공인분석법(ISO)으로 분석한 결과 3개 제품의 니코틴 평균 함유량은 0.1mg~0.5mg로 일반담배의 0.01mg~0.7mg과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타르의 평균 함유량은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더 많게 나왔다.

 

아이코스 앰버의 타르 함유량은 9.3mg, 릴 체인지 9.1mg, 글로 브라이트토바코 4.8mg 순으로 각각 검출됐다.

 

일반 담배의 1개비당 타르 함유량이 0.1~8.0mg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와 다른 유해물질을 포함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3개 제품에서 발암물질 유해성분의 평균 함유량 범위는 ▲벤조피렌 불검출~0.2ng ▲니트로소노르니코틴 0.6~6.5ng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 0.8~4.5ng ▲포름알데히드 1.5~2.6μg ▲벤젠 0.03~0.1μg 등이 검출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일반담배와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니코틴 자체가 중독성이 있기 때문에 궐련형 전자담배가 금연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결과로 전자담배 시장성이 한풀 꺾일 전망도 나타나고 있다.

 

관련 업계는 지난달 말 기준으로 궐련형 전자담배의 시장 점유율은 담배반출량 기준으로 10%에 육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이번 궐련형 전자담배의 분석 결과와 행정예고 기간 중 제기된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부착 경고그림 수위 강화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식약처, 전자담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