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7.8% “청탁금지법 지지”…88.1% “사회에 긍정 영향”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9.29 16:53

우리 국민의 87.8%는 청탁금지법을 지지하고, 88.1%는 청탁금지법 시행이 우리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응답했다.

 

또한 일반 국민의 89.8%는 청탁금지법상 부정청탁 대상직무에 장학생 선발, 학위 수여, 논문심사 등의 업무를 추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혀졌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청탁금지법 시행 4년을 맞아 국민과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청탁금지법 인식도와 청탁금지법 위반행위 신고·처리 현황을 조사해 결과를 발표했다.

 

▲ 국민권익위원회     ©

청탁금지법 인식도 조사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올해 812일부터 28일까지 일반국민, 영향업종 종사자, 공무원 등 총 207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먼저 청탁금지법을 지지한다는 응답률은 국민 87.8%, 공무원 96.0%, 공직유관단체 임직원 96.5%, 교원 92.8% 순이었고, 언론사 임직원(79.5%)과 영향업종 종사자(70.3%)의 평가도 전년에 비해 각각 8.7%p, 8.2%p이상 상승했다.

 

또한 조사대상자의 다수는 청탁금지법 시행이 우리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으며 부조리 관행이나 부패문제 개선에 도움을 준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탁금지법의 사회적 영향과 관련한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국민 89.4%, 공무원 96.6%, 공직유관단체 임직원 95.5%, 교원 93.8%, 언론사 임직원 86.7%가 법 시행이 정상적인 사회생활·업무수행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 답했다.

 

아울러 공무원, 교원 등 청탁금지법 적용대상자 집단의 다수가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인맥을 통한 부탁·요청이나 직무관련자와의 식사·선물·경조사비가 감소했다고 응답하는 등 청탁금지법 시행에 따른 부패예방 체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각자내기에 대한 인식도 긍정적으로 변화해 모든 집단에서 각자내기가 편해졌다는 응답이 전년대비 증가했다.

 

특히 청탁금지법 상 부정청탁 대상직무 추가에 대해 일반국민의 89.8%, 공직자등의 민간부문에 대한 부정청탁 금지규정 신설에 대해 일반국민의 87.8%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편 각급 기관의 신고·처리 현황을 살펴보면, 20169월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각급 공공기관으로 접수된 위반신고는 총 9877건이었다.

 

유형별로는 부정청탁 6492(65.7%), 금품 등 수수 3071(31.1%), 외부강의 등(초과사례금) 314(3.2%)인 것으로 나타났다.

 

법 시행 후 연도별 신고 건수는 2016928~ 20171568건에서 20184386건으로 크게 증가했다가 지난해 3020, 올해 상반기 903건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위반행위 유형은 2018년 이후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이 실시되면서 부정청탁신고가 크게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도 총 신고 건수의 70%(629)에 달하는 등 대다수를 차지했다. 금품 등 수수 신고건수는 법 시행 초기에 비교적 많았으나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급 기관의 신고·처리의 경우 지금까지 1628명에 대해 수사의뢰나 과태료·징계부가금 부과 등 제재 절차를 진행했고, 이중 846명은 청탁금지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되어 실제 형사처벌 및 과태료·징계부가금 등 제재가 이루어졌다.

 

다만 일부 기관에서는 금품 등 수수자에 대해서만 과태료를 부과하고 제공자에 대해서는 부과하지 않은 경우, 양벌규정을 적용하지 않아 소속 법인은 제재하지 않고 금품 등을 제공한 종업원만 제재한 경우 등 시정이 필요한 부적절 처리 사례도 확인됐다.

 

이에 따라 권익위는 각 기관이 청탁금지법 신고사건의 조치 결과를 유형화해 보다 적극적으로 공개하고, 부적절 처리 사례에 대한 시정 조치를 이행했는지 여부를 부패방지 시책평가에 지표로 반영해 각급기관이 내실 있게 제도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신고사건을 부적절하게 처리한 기관은 하반기 중 현지점검을 실시해 개선을 요청하고 청탁방지담당관 설명회 등을 통해 부적절 신고·처리 사례와 신고처리 시 주의사항 등을 전달하는 등 위반행위를 엄정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이번 인식도 조사에서도 청탁금지법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여전히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면서 청탁금지법 규범력 강화를 위해 각급 기관이 청탁금지법 위반신고를 엄격히 처리하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장학생·견습생 선발 및 학위수여·논문심사 등의 업무를 부정청탁 대상직무에 추가하는 등 법령 보완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체 183753 현재페이지 1 / 6126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83753 성남시청소년재단, ‘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근절’ 열띤 토론의 장 열어 김정화 2020.10.26
183752 성남시 산업재해 막는다…19곳 작업장 안전관리 강화 김정화 2020.10.26
183751 성남시 신규 공무원 389명 임용 전 교육 마쳐 김정화 2020.10.26
183750 경기도-김포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김포 입지’ 협약 김정화 2020.10.26
183749 용인시 보정동, 카페거리 주변 방역 실시 김정화 2020.10.26
183748 경기도교육청-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8대 분야 체험학습 활성화 맞손 김정화 2020.10.26
183747 경기도의회 성수석 의원, 경기도 청년정책 관련 의견청취 김정화 2020.10.26
183746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학원 내 코로나19 확산 긴급 대책회의 주재 김정화 2020.10.26
183745 경기도의회 최경자 의원, 디지털 성범죄 예방 및 교육 조례 김정화 2020.10.26
183744 충남도의회 예산정책자문위 회의 개최 김정화 2020.10.26
183743 오산시 초평동지역사회보장협-오산대 실용사회복지학과 ‘마음으로 보고.. 사랑으로 전해효(孝)’ 김정화 2020.10.26
183742 오산시 신장동협의체, ‘어르신 문화충전 지원사업’ 실시 김정화 2020.10.26
183741 오산시 중앙동주민자치위원회 마을가꾸기 봉사활동 김정화 2020.10.26
183740 오산시 마을활동가 ‘DISC 자격증’ 과정 운영 김정화 2020.10.26
183739 오산시 ‘시민이 가꾸는 오산천 작은정원’ 88개 조성 김정화 2020.10.26
183738 곽상욱 오산시장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서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행정혁신 발표 김정화 2020.10.26
183737 오산시 독산성 세계문화유산 등재 위한 학술심포지엄 개최 김정화 2020.10.26
183736 안성시시설관리공단, 부패방지경영시스템 ISO37001 인증 획득 김정화 2020.10.26
183735 안성시시설관리공단 ‘안성맞춤캠핑장’ 11월 재개장 김정화 2020.10.26
183734 안성시농업기술센터, 코로나블루 극복 반려식물 교육 성황리 추진 김정화 2020.10.26
183733 안성시, 주택거래 신고 시 자금조달계획서 제출의무 확대 시행 김정화 2020.10.26
183732 안성시, 축산냄새 저감 협의체 위촉 및 간담회 개최 김정화 2020.10.26
183731 안성시,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담당자 간담회 개최 김정화 2020.10.26
183730 안성시,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및 담당자 교육 실시 김정화 2020.10.26
183729 안성맞춤아트홀 10월 문화가 있는 날, ‘피아노맨즈’ 공연 선보여 김정화 2020.10.26
183728 안성시, ‘2020 대한민국 도시대상’ 도시경제부문 국토교통부장관상 수상 김정화 2020.10.26
183727 부여군, 공직자 대상 지식DB 상시학습관 운영 김정화 2020.10.26
183726 동두천시자원봉사센터, 마스크 착용 생활화 캠페인 전개 김정화 2020.10.26
183725 동두천시 무한돌봄센터, 안전 및 정신건강 위기가구 지원 위해 통합사례회의 개최 김정화 2020.10.26
183724 동두천청소년수련관, 오랜 기다림 끝에 단계별 운영 재개 김정화 2020.10.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6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