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천하종합' 코로나19 예방에 미세먼지 차단까지?…허위광고 제재

공정위,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 위반에 500만 원 부과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7:26]

'천하종합' 코로나19 예방에 미세먼지 차단까지?…허위광고 제재

공정위,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 위반에 500만 원 부과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1/04/08 [17:26]

▲ 천하장사 홈페이지에 식약처 처분과 관련한 공지사항이 게재돼 있다(사진=인터넷갈무리).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코에 거는 것만으로도 원적외선, 회전전자판, 방사선과 음이온이 방출돼 코로나19 예방과 공기정화가 가능한 제품이라며 근거 없는 허위광고를 한 '천하종합'에 과태료가 부과된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 이하 공정위)는 천하종합의 전자상거리소비자보호법 위반행위에 대해 시정명령 및 법 위반 공표명령과 함께 과태료 500만 원을 부과키로 했다.

 

천하종합은 공산품 '코고리'와 의료기기 '코바기'를 판매하면서 타당한 과학적 근거 없이 코로나19 등의 유행성 감염병 예방과 미세먼지 등 공기 정화가 가능하다고 광고했다.

 

천하종합은 자사 공산품에 대해 인터넷 쇼핑 사이트, 블로그, 인터넷 카페 등을 이용해 ‘코바기’를 홍보하며 동 제품이 ▲비강근처 항균작용 99.9% ▲비강 내 세균번식 방지, ▲오염공기정화 ▲비강 내 공기정화 활성화 ▲비강 내 온도습도 조절 ▲독성공기 정화 ▲코로나19 등 유행성 감염균 전염 방지의 효과가 있다고 광고했다.

 

이러한 거짓 및 허위광고에 대해 공정위는 통신판매업자가 거짓 또는 과장된 사실을 알리거나 기만적 방법을 사용해 소비자를 유인·거래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는 전자상거래법 제21조 제1항 제1호를 위반한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코로나19 및 미세먼지에 대한 염려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과학적 근거 없는 일방적 정보에 현혹돼 상품을 구매하지 않도록 소비자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요했다

 

한편, 허위광고로 시정명령 및 과태료를 부과 받은 천하종합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코바기'는 의료기기 비강 확장기로 코골이를 완화하는 제품이라고 소개하면서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열심히 보급하겠다"는 말을 함께 표시해 비난을 받았다.

 

 

 
천하장사, 코고리, 코바기, 공정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