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영그룹 우정교육문화재단, 36개국 외국인 유학생에 장학금 지급

36개국 95명에 3억 8000만 원 전달, 현재까지 총 1933명에게 75억여 원 장학금 수여

정찬혁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2:50]

부영그룹 우정교육문화재단, 36개국 외국인 유학생에 장학금 지급

36개국 95명에 3억 8000만 원 전달, 현재까지 총 1933명에게 75억여 원 장학금 수여

정찬혁 기자 | 입력 : 2021/03/03 [12:50]

▲ 부영그룹 사옥(사진=부영그룹)  © 팝콘뉴스


(팝콘뉴스=정찬혁 기자) 부영그룹이 설립한 재단법인 우정교육문화재단(이사장 이세중)이 2021년 1학기 외국인 유학생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우정교육문화재단은 베트남, 방글라데시, 우즈베키스탄 등 국내 대학에 재학 중인 36개 국가 총 95명의 외국인 유학생에게 약 3억 8000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에 이어 이번 학기도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별도의 장학금 수여식을 개최하지 않고 장학금을 지급했다.

 

우정교육문화재단은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이 2008년 설립한 공익재단이다.

 

2010년부터 한국으로 유학 온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유학생들에게 매년 두 차례 장학금을 지급해 왔다.

 

2013년부터는 대상 국가와 수혜 학생을 대폭 늘리고 장학금 액수도 1인당 연 800만원으로 증액했다. 현재까지 1933명의 유학생들에게 총 75억 원이 넘는 장학금이 전달됐다.

 

부영그룹은 그동안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교육 및 문화시설 기증, 장학사업은 물론, 성금기탁, 역사알리기, 노인복지향상, 어린이집, 태권도봉사, 군부대 지원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활동에 아낌없이 투자하고 있다. 

 

현재까지 기부한 금액은 8689억 원으로 지난 2014년 '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에 오르기도 했다.

 
부영그룹, 우정교육문화재단, 유학생 장학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