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 대통령 "부동산 안정화 성공 못 해...설 전에 특단 대책 발표"

세대수 증가로 예측했던 공급 물량보다 수요 초과

정찬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13:04]

문 대통령 "부동산 안정화 성공 못 해...설 전에 특단 대책 발표"

세대수 증가로 예측했던 공급 물량보다 수요 초과

정찬혁 기자 | 입력 : 2021/01/18 [13:04]

▲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정찬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부동산 가격 폭등에 대해 "그동안 부동산 투기에 역점을 뒀지만 결국 부동산 안정화에는 성공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우리 정부에서 과거 정부보다 주택공급을 늘렸다. 그렇기 때문에 부동산 투기를 잘 차단하면 충분한 공급이 될 것이라는 판단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안정화 실패 원인에 관해 "저금리로 시중에 유동성이 풍부해지고 부동산 시장에 자금이 몰리는 상황이다. 작년은 우리나라 인구가 감소했는데도 무려 61만 세대가 늘었다. 예정에 없던 세대수 증가는 앞으로 더 분석해봐야 한다"라며 "세대수 증가로 예측했던 공급 물량보다 수요가 초과하고 부동산 가격을 부추긴 측면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기존 투기를 억제하는 기조는 유지하면서 부동산 공급에 있어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설 전에 국토교통부를 통해 발표될 예정인 부동산 방안에 관해 문 대통령은 "수도권 특히 서울시내에서 공공부문의 참여와 주도를 더욱더 늘리고 인센티브를 강화하고 절차를 크게 단축하는 방식으로 공공재개발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역세권 개발 신규 택지의 과감한 개발 등을 통해 시장이 예상하는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으로 부동산 공급을 늘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 부동산, 부동산 정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