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노래방 등 자영업자 단체 "영업 시간 제한, 밤 12시까지 늘려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관련 헬스장 등 8개 자영업종 단체 공동 대응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0:26]

노래방 등 자영업자 단체 "영업 시간 제한, 밤 12시까지 늘려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관련 헬스장 등 8개 자영업종 단체 공동 대응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1/01/14 [10:26]

▲ 필라테스 피트니스 사업자연맹 관계자들이 지난 1월 12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고위험시설 해제를 촉구하며 소복을 입고 절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오는 16일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과 집합금지업종 영업 재개 방안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헬스장과 노래방, 학원 등 이와 관련된 자영업자가 제한 완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방안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한볼링경영자협회와 대한피트니스경영자협회 등 자영업자 단체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이 자리를 통해 이들 자영업자 단체들은 정부여당에 <16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관련 공동요구사항>을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연말연시 강화된 집합금지와 집합제한 조치가 6주동안 이어지고 있다"라며 "중소상인·자영업자들은 지난 1년동안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대책에 최대한 협조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생계를 포기하면서까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협력했지만, 형평성을 상실한 집합금지와 제한조치, 현장 현실을 외면한 탁상행정으로 자영업자들은 생계에서 내몰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정부 방역대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집합금지 및 제한업종에 대해서는 그에 맞는 손실보상과 지원대책이 필요하지만, 정부가 이를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부가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과 노래방, 학원 등 집합금지 업종에 대해 단계적 재개 방침을 검토하고 있지만, 영업 허용 시간이 밤 9시까지, 시설면적도 8㎡당 1인으로 제한하는 조치는 현실을 반영하지 않은 '생색내기용 대책'에 불과하다고 반발했다.

 

이에 따라 이들 자영업자 단체는 ▲집합금지 및 제한업종 영업시간을 최소한 밤12시까지 허용 ▲이용가능한 인원을 최소한 시설면적 4㎡당 1인으로 조정 ▲맞춤형 대책 마련을 위한 업종별 대표 및 단체들과의 협의 등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그동안 각 업종별로 각자의 목소리를 내왔지만, 더 많은 업종 대표들과 단체, 시민사회 등과 소통해 보다 통일되고 종합적인 보상 및 지원대책을 마련해 정부와 국회에 전달할 것"이라며, "형평성 있고 희생에 보상이 따르는 지속가능한 방역대책 마련과 중소상인·자영업자 생존권 쟁취를 위해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16일 집합금지업종 조정 발표 관련 3대 공동요구사항> 기자회견에는 대한당구장협회, 대한볼링경영자협회, 대한피트니스경영자협회(KFMA), 맘편히장사하고픈상인모임, 스터디카페&독서실운영자연합, 스크린골프총연합회, 전국골프존사업자협동조합, 필라테스피트니스사업자연맹, 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한국코인노래연습장협회 등 10개 단체가 함께한다.

 
코로나19, 헬스장, 노래방, 골프장, 필라테스, 자영업,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