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SK임업-한국임업진흥원-사회적기업, 산림자원 활용 사회적 가치 창출에 '한뜻'

사회적 기업에 SK임업 소유 숲 무상 임대... 사업 초기 자금도 지원

권현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13:35]

SK임업-한국임업진흥원-사회적기업, 산림자원 활용 사회적 가치 창출에 '한뜻'

사회적 기업에 SK임업 소유 숲 무상 임대... 사업 초기 자금도 지원

권현정 기자 | 입력 : 2020/09/24 [13:35]

▲ SK임업이 한국임업진흥원 및 사회적기업 네 곳과 함께 '숲'을 활용한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 시행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SK임업)  © 팝콘뉴스

 

(팝콘뉴스=권현정 기자) SK임업(대표이사 심우용)이 전국 네 곳에 위치한 산림자원을 활용해 고용 창출, 숲체험·교육 활성화, 취약계층 지원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사회적 기업과 손을 잡았다.

 

SK임업은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사회적 기업 네 곳 및 한국임업진흥원과 23일 사업 시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SK임업은 자사가 보유한 1,100ha(헥타르)의 숲을 사회적 기업에게 무상으로 지원,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자 지난 6월 한국임업진흥원과 함께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했다. 1,100ha는 여의도 면적의 네 배 규모다.

 

SK임업은 실행 계획, 사회적 가치 파급력, 지속가능성 등을 기준으로 진행된 평가에서 총 네 개 사회적 기업의 숲체험·교육과 목재교구 제조 아이디어가 채택됐다고 밝혔다.

 

각 사회적 기업은 연간 2,000명 이상의 이용객 유치를 목표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그중 절반 이상은 장애인, 사회적 취약계층 등 이동 취약계층 대상 숲체험·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지역 주민, 마을공동체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지역사회의 일자리 및 소득 창출 등의 경제적 효과도 획득한다는 설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천안에서는 숲노리누리협동조합이 호두 체험 산림문화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충주숲에서는 사단법인한국교육공예협회가 목재교구재 및 나뭇잎색종이 사업을 중심으로 산촌 마을기업 활성화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영동숲에서는 오감통통숲앤아이가 어린이∙청소년 대상 산림레포츠 활동 '트리클라이밍'과 지역 표고버섯 체험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횡성숲은 사단법인이음숲이 맡아 유아∙아동을 대상으로 한 체험형 숲놀이와 산림교육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을 진행한다.

 

SK임업은 숲의 무상 임대 외에도 시설 조성을 위한 임도(임업용 도로), 대상지 정비 및 인허가 지원, 지역 공동체 연계 등을 적극 지원한다. 한국임업진흥원 역시 사회적 기업에게 사업 초기 자금과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심우용 SK임업 대표이사는 "기존 산림 자산이 보유한 환경적 가치 외 사회적인 측면에서 지역사회와의 상생, 취약 계층 지원의 사회공헌적 가치 등을 추가로 창출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산림형 사회적 기업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성공적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임업은 횡성에서 소셜벤처 엑셀러레이팅 기업인 임팩트스퀘어와 함께 사회적 기업 대상 '숲속야영장 횡성대피소'를 행사 장소로 제공하고, 천안에서 지역 주민과 상생하는 호두원을 운영하는 등 사회적 기업 및 지역사회와 협력 사업을 꾸준히 시행하고 있다. 

 

 

 
SK임업,산림자원,숲,사회적기업지원,한국임업진흥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