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추석 앞두고 어려운 이웃 돕는 손길 이어져

현대중공업, 울산 동구에 5,500만 원 상당 위문품·전통시장 상품권 기탁

김수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9/22 [14:26]

추석 앞두고 어려운 이웃 돕는 손길 이어져

현대중공업, 울산 동구에 5,500만 원 상당 위문품·전통시장 상품권 기탁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0/09/22 [14:26]

▲ 추석 명절 위문품 전달식에 참석한 정천석 동구청장(좌)과 조용무 현대중공업 전무, 강학봉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사진=현대중공업)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민족의 명절 한가위를 앞두고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따뜻한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22일 울산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와 소외 계층의 추석 명절 상차림 등을 돕기 위해 5천 5백여만 원 상당의 전통시장 상품권과 위문품을 지역 내 가정형편이 어려운 가정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울산 동구청에서 열린 '추석 명절 위문품 전달식'에는 조용수 현대중공업 전무와 정천석 동구청장, 강학봉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4,250만 원 상당의 전통시장 온누리 상품권을 동구청에 기탁했다.

 

기탁된 온누리상품권은 울산 동구 내 가정 형편이 어려운 850세대에 전달된다. 

 

이와 함께 현대중공업 임직원들은 21일과 22일 이틀동안 동구노인복지관, 울산참사랑의집 등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30곳을 직접 방문해 과일과 참기름, 쌀 등 1,200여만 원 상당의 위문품도 전달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울산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어려운 이웃들이 희망을 갖고 추석 명절만큼은 따뜻하게 보냈으면 하는 바람으로 위문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95년부터 매년 설과 추석을 앞두고 지역 소외계층에 위문품을 전달했다.

 

또, 지난 2011년부터는 전통시장 상품권인 온누리상품권을 기탁해 소외 계층 지원과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현대중공업, 울산, 동구, 추석, 한가위, 사회공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