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물에 빠진 피서객 구조 중 순직 故 김국환 소방장에 LG의인상

폭우 현장, 하천, 바다에서 생명 구한 시민에게도 'LG의인상' 수여

배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9/03 [11:03]

물에 빠진 피서객 구조 중 순직 故 김국환 소방장에 LG의인상

폭우 현장, 하천, 바다에서 생명 구한 시민에게도 'LG의인상' 수여

배태호 기자 | 입력 : 2020/09/03 [11:03]

▲ 故 김국환 소방장(왼쪽)과 최봉석씨(가운데), 손성모씨(오른쪽) 등 시민 5명에 대해 LG복지재단이 '의인상'을 수여한다 (사진=LG복지재단)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폭우로 갑자기 물이 불어난 계곡에 빠진 피서객을 구하려다 순직한 소방장에게 LG복지재단이 '의인상'을 수여 한다. 또, 사상 유례없는 장마 기간 중 폭우 현장과 하천, 바다에서 이웃의 생명을 구한 5명도 LG의인상을 받는다.

 

순천소방서 소속 故 김국환 소방장은 지난 7월 31일 오후 전남 구례군 지리산 피아골 계곡에서 피서객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를 받고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했다.

 

당시 피아골 계곡은 일주일 이상 이어진 폭우로 물살이 거셌지만, 김 소방장은 안전 장구를 착용하고 구조를 위해 계곡으로 뛰어들었다.

 

하지만 구조 작업 중 안전로프가 끊어지면서 김 소방장은 급류에 휩쓸렸고, 18분 만에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안타깝게  생명을 잃었다.

 

故 김국환 소방장은 29살로 지난 2017년 119 구조대원으로 임용됐다.

 

3년간 1,480회 사고 현장에 출동해 540명을 구조하는 등 탁월한 활동을 펼친 것으로 알려져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한편 전남 구례군에 사는 최봉석 씨(43살)와 손성모 씨(37살)는 지난달 8일 오전 폭우로 구례군 서시천제방이 무너지면서 마을이 물에 잠기자 낚시 보트로 주민을 구조했다.

 

당시 제방 붕괴로 물이 범람해 2m 넘게 차오르며 마을은 강처럼 변했고, 거센 물살로 인해 전류가 흐르는 물건도 떠내려와 자칫 감전사고 위험도 있었다.

 

하지만 최 씨와 손 씨는 고립된 주민을 도와야 한다는 마음으로 6시간 넘게 보트를 몰았고, 아이와 거동이 불편한 노인 등 40여 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이 과정에서 손 씨의 낚시 보트는 파손됐고, 자신들의 집과 공장도 모두 물에 잠기는 피해를 보었지만, 이들은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며 덤덤히 말했다.

 

육군 102기갑여단에서 복무 중인 박승현 하사(24살)는 지난달 13일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 하천에서 급류에 휩쓸린 피서객을 발견했다.

 

당시 휴가 중이던 박 하사는 피서객 두 명이 '살려달라'고 외치며 급류에 떠내려가는 것을 보고, 맨몸으로 수심 약 3m 물속으로 뛰어들어 이들을 구조한 뒤, 현장에 도착한 119 구급대원에게 이들을 인계했다.

 

또 울산에 사는 51살 문명근 씨는 지난달 19일 울산 북구 동천강에서 익사 위기의 초등생을 구했다.

 

동천강 인근을 지나던 문 씨는 물놀이 하던 어린이 두 명이 수심이 깊은 곳에 빠져 허우적대는 모습을 보고, 119 신고 뒤 바로 강에 뛰어들었다.

 

문 씨는 의식을 잃어가던 어린이 한 명을 먼저 구조해 심폐 소생술을 했고, 현장 도착 119 구조대원이 남은 아이를 구조해 두 어린이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전북 군산에 사는 김균삼 선장(47살)은 지난달 20일 새벽 군산 비응항에서 바다에 추락한 차량에서 운전자를 구조했다.

 

당시 조업을 마치고 입항하던 김 선장은 차량이 바다로 빠지는 모습을 보고, 대형 탐조등을 켠 뒤 맨몸으로 어두운 바다에 뛰어들어 물속에 잠긴 차 안에서 운전자를 구했다.

 

LG복지재단은 이들에 대한 의인상 수여에 대해 "국민의 생명을 구하고자 급류와 사투를 벌이다 순직한 故 김국환 소방장의 투철한 사명감과 희생정신을 우리 사회가 함께 기억하고, 이웃을 구하기 위해 폭우 현장과 하천, 바다로 뛰어든 시민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자는 뜻"이라고 밝혔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라는 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했다. 

 

구광모 대표 취임 이후 수상 범위를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될 수 있는 선행과 봉사를 한 시민들까지 확대했고, 이번 수상자 6명을 포함해 현재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모두 131명이다.

 
LG, LG복지재단, LG그룹, 구광모, 의인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