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시내 유흥업소 19일까지 폐쇄"...강남 유흥업소발 코로나19 확산 '주의보'

서울시, 시내 유흥업소에 집합금지 명령 내려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4/08 [14:00]

"시내 유흥업소 19일까지 폐쇄"...강남 유흥업소발 코로나19 확산 '주의보'

서울시, 시내 유흥업소에 집합금지 명령 내려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4/08 [14:00]

▲ 박원순 시장이 클럽 및 콜라텍 등 서울 내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 금지 명령을 내렸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강남의 한 유흥업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의 대량 접촉이 발생한 가운데 자칫 코로나19 사각지대가 될 수 있는 유흥업소 및 이용자에 대한 강력 처벌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 씨가 근무하는 강남 유흥업소는 연예인을 비롯한 유명 인사들이 많이 다니는 것으로 알려져 수도권 집단 발병의 시초가 될 우려를 사고 있다.

 

해당 업소가 위치한 곳은 직장인 밀집 지역인 강남구 역삼동으로 지금까지 A 씨와 접촉한 이들만 최소 1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유흥업소 종사자와 이용자 특성으로 인해 질병관리본부의 밀접접촉자 파악 및 동선 조사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렇다 보니 질병관리본부는 A씨에게 역학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을 강조하며, 사실을 감출 경우 처벌까지 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는 시내 유흥업소에 대한 한시적 영업 중지를 명령하는 강수를 내놨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오전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통해 확진자가 근무한 유흥업소 이름을 밝히고, 현재 영업 중인 것으로 서울시가 파악한 422개의 유흥업소에 대해 19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서울시는 이에 앞서 클럽과 콜라텍, 유흥주점 등 시내 2,146곳에 대해 현장 점검해, 일시 휴업을 권고한 바 있다.

 

이들 업소 중 80% 정도는 이미 휴업한 상태며, 422곳은 여전히 영업을 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일부 젊은이들 가운데 우리 공동체를 위기에 빠뜨리는 무분별한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하면서 “홍대 인근의 클럽과 강남을 중심으로 한 룸살롱, 유흥주점, 콜라텍들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다. 그래서 이런 집합 금지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유흥업소 코로나19 발생으로 인해 음지에서 은밀히 운영되는 불법 성매매 업소에 대한 단속 강화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른바 오피, 휴게텔 등은 행정기관이나 경찰 당국이 운영 상황은 물론 위치도 알기 어려운 데다, 좁은 공간에서 성매매 여성이 다수의 성매수 남성과 접촉한다는 점에서 감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여기에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서는 성매매 업체를 이용했다는 이들의 후기가 이어지며, 코로나19 사태에도 아랑곳없이 불법적인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또, 몇몇 성매매 업소들은 "코로나19에 대한 조치로 방역 작업까지 했다. 안심하고 방문하라"며 노골적으로 성매수 남성을 유혹하고 있어, 정부가 강력하게 실시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불법 성매매 업소에서는 사실상 무용지물인 만큼 관계 당국의 엄정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코로나19, 윤학, 유흥주점, ㅋㅋ&트렌드, 성매매,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