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도쿄 등 수도권 7개 지역 대상

병원, 약국 등 필요 시설 제외한 다중 이용 시설에 운영 중지 권고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4/07 [17:43]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도쿄 등 수도권 7개 지역 대상

병원, 약국 등 필요 시설 제외한 다중 이용 시설에 운영 중지 권고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4/07 [17:43]

▲ 일본 정부가 7일 오후 긴급사태 선언과 관련해 발표를 진행한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도쿄를 비롯한 사이타마현, 카나가와현 등 일본 7개 지역에 긴급사태 선언이 적용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에 의거 7일 오후 긴급사태를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8일부터 개인의 외출 자제 요청, 임시 의료시설 설치에 필요한 토지 사용 등 개인의 재산권을 제한하는 조치를 할 수 있다.

 

아울러 생활에 필요한 시설인 ▲병원 ▲진료소 ▲약국 ▲슈퍼 ▲편의점 ▲호텔 ▲대중교통 등은 운영되지만,  ▲볼링장 ▲수영장 ▲대학 ▲극장 ▲도서관 ▲파칭코 등 생활 필요도가 낮고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은 운영 중지가 권고된다.

 

하지만 이 같은 일본 정부의 조치가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라는 지적도 있다. 지난 2일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이미 97명에 달하는 상황과 정체불명의 독감 및 폐렴 증상으로 도심을 돌아다니는 이들이 적지 않은 상황에 늦어도 한참 늦은 대처라는 전문가들 지적이다.

 

아사히 신문은 아베 정권이 올림픽 개최 등의 이유로 긴급사태 선언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고 6일 분석하며 이제야 긴급사태 선언 의향을 표명한 것에 대해 “선언을 피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일본의 한 매스컴은 “정부가 긴급사태선언의 기간을 최대 6개월로 잡는 방침을 검토 중에 있다”고 밝히기도 해 일본 현지 불안감은 한층 높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아베, 긴급사태선언,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