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조지아 공화국 1219GWh 전력 공급

넨스크라 수력발전소 우선협상 대상자로 낙찰의향서 접수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9/11/18 [10:03]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현대건설이 흑해를 끼고 있는 조지아 공화국 280MW급 수력발전소 건설에 턴키방식으로 참여한다.

 

현대건설과 터키 현지업체 리막(Limak)의 합작사 IJV(Integrated Joint Venture)는 발주처 조지아 JSC Nenskra Hydro로부터 총 7억3700만 달러(한화 약 8636억 원) 규모의 수력 발전소 공사의 낙찰의향서를 접수했다고 18일 공시했다.

 

현대건설의 지속적 해외시장 다변화 전략으로 조지아에 진출 교두보를 마련한 것은 이번 프로젝트가 처음이다.

 

이 공사는 우리나라 수자원공사의 조지아 법인인 JSC Nenskra Hydro가 발주한 프로젝트로 조지아 북서부 산악지대 스와네티 지역 넨스크라(Nenskra)강 일대에 280MW급 수력발전소와 높이 130m, 길이 887m의 댐, 터널 2개소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사업방식은 엔지니어링, 구매, 건설 등 전 프로젝트 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턴키(Turnkey) 방식으로 추진되며 총 공사금액은 7억3700만 달러(한화 약 8636억 원)로 이 가운데 3억3200만달러(한화 약 3886억 원)가 현대건설이 가져간다.

 

수자원공사와 조지아 정부는 JSC Nenskra Hydro 합작법인을 공동으로 설립해 해당 사업의 발주처로써 사업을 추진하며, 수력발전소 완공시 연평균 발전량은 1,219GWh(기가와트시) 규모로 조지아 국민 약 60여 만 명이 일 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수자원공사는 해당 발전소 완공 후, 36년간 생산한 전력 전량을 조지아 전력공사에 판매해 운영 수익을 얻은 뒤 조지아 정부에 운영권한을 넘기는 조지아 최초의 BOT(Build Operate Transfer) 방식의 프로젝트다.

 

이번 사업은 해외 유수업체들과 치열한 경합 속에 우수한 기술력과 시공능력 우위를 선점한 현대건설이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의 해외시장 다변화를 위한 지속적 노력이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브라질, 칠레 등 진출에 이어 조지아에 처음 진출하는 쾌거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현대건설만의 우수한 기술력과 시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통적 수주 우위지역 뿐 아니라 독립국가연합(CIS), 중남미, 아프리카 등 시장 다변화 전략으로 수주 확대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우즈베키스탄 탈리마잔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콜롬비아 베요 하수 처리장공사, 베네수엘라 푸에르토 라쿠르즈 정유공장 공사 등 독립국가연합(CIS), 중남미, 아프리카 등 신시장 지역에서 공사를 수행했으며, 현재 칠레 차카오 교량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건설,한국수자원공사,조지아,수력발전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