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철도노조 태업에 "국민 불편 최소화하겠다"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9/11/15 [11:07]

▲ 한국철도가 14일 오전 대전 사옥 영상회의실에서 태업 대비 비상 수송 대책회의를 열고 태업에 따른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사진=코레일)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오늘부터 19일까지 태업에 돌입함에 따라 일부 새마을호, 무궁화호 열차 운행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한국철도는 지난 14일 오전 '태업 대비 비상 수송 대책회의'를 열고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먼저 가용 가능한 비상대기 열차와 지원 인력을 총동원해 지연 발생 시 긴급 투입하고, 역 안내 인력을 추가로 투입해 이용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며, 지연되는 열차에 대한 환불(취소), 변경 수수료는 면제 조치할 계획이다.

 

한국철도는 태업 기간에 열차를 이용하는 고객, 특히 대학입학 수시면접 등의 중요한 일정이 있는 고객은 사전에 홈페이지나 모바일앱 ‘코레일톡’, 철도고객센터를 통해 열차운행 상황을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태업으로 인해 이용객에게 불편을 끼치게 된 점을 사과드리며,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