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늘어나는 외식물가, 변화하는 점심문화

임금인상에 따라 외식 물가 편승도 심화, 규제 필요성 강조

최한민ㆍ이지은 기자 | 입력 : 2019/05/15 [09:17]

(팝콘뉴스=최한민ㆍ이지은 기자) 하루가 멀게 오르는 물가에 점심값 지출이 커져 가는 직장인들의 고민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식권을 대량 구매해서 할인을 받거나 편의점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등 점심값 지출을 조금이라도 줄이는 모습이 확대되면서 점심식사 문화도 변해 가고 있습니다.

 

점심에 대한 부담을 가진 직장인들도 다수 보이는 등 점심식사에 대한 고민도 커지고 있습니다.

 

최근 서민들이 즐겨 먹는 외식 먹거리 가격이 크게 올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의 지난 3월 외식비 가격동향에서도 8개 주요 외식 품목 가운데 짜장면, 칼국수 등 4개 품목이 전월과 비교해 크게 상승했습니다.

 

특히 서민 음식의 대명사였던 짜장면은 서울 지역 기준으로 지난 1월 4808원에서 두 달 새 4923원으로 큰 증가폭을 보였습니다.

 

많은 직장인들이 점심값에 부담을 가지면서 편의점 등이 대안으로 떠오른 지 오래입니다.

 

이 같은 점심 문화가 확산하면서 올해 매출은 올랐으며, 특히 직장이 다수 분포해 있는 여의도나 종로 등 사무실 중심 상권의 편의점 간편 식품류 매출은 28.3%로 크게 증가했습니다.

 

식당 등 외식 물가는 가파르게 오르는 반면 편의점 도시락은 큰 폭으로 증가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가파르게 오르는 외식 물가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소비자단체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편승 인상을 방지하는 등 대책 마련도 시급하다고 강조합니다.

 

정부는 올해 식재료비 공동 구매 지원과 일자리 안정자금 확대 등을 방법으로 외식업체들의 부담을 완화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끌어내리겠다는 방침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외식물가, 직장인, 점심, 편의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