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A 실사판, 귀순병사 “초코파이 먹고싶습네다”

초코파이 1974년 출시…북한에는 2005년 반입 추정

최혜인 기자 | 입력 : 2017/12/01 [17:10]
▲ 자료사진(사진=제공 오리온).  


(팝콘뉴스=최혜인 기자) 국민간식으로 사랑받는 초코파이가 북한 귀순병사의 ‘위시리스트’로 선정되면서 초코파이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판문점을 통해 귀순한 오청성 병사가 최근 의료진에게 몸이 회복된 뒤 먹고 싶은 음식으로 초코파이를 꼽았다.

 

오 병사는 초코파이를 어떻게 아냐는 물음에 “개성공단에서 많이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으나 아직 몸이 완치되지 않아 묽은 미음과 물김치 국물만 섭취하는 상황이다.

 

오 병사가 언급한 초코파이는 2개의 동그란 비스킷을 마시멜로로 접착하고 초콜릿을 입힌 한국 과자로 오리온이 1974년 국내에 처음 선보인 이후 현재까지 초코파이 情ㆍ바나나 초코파이ㆍ초코파이 말차라떼ㆍ초코파이 딸기ㆍ초코칩 초코파이 등 다양한 제품을 출시했다.

 

국내에서는 가족ㆍ지인과 함께 나눈다는 의미로 제품명에 ‘정(情)’을 붙여 타 제품과 차별화를 꾀했고 지난해 42년 만에 자매품 ‘바나나 초코파이’를 출시하면서 매출액 1천4백억 원을 기록해 국내 파이시장 점유율 1위로 거듭났다.

 

뿐만 아니라 초코파이는 1976년 70만 달러의 수출 실적을 시작으로 현재 전 세계 60여 개국에 판매되고 있으며 ▲중국 ▲베트남 ▲러시아에 현지 공장을 설립하는 등 한국 과자의 위상을 널리 알리고 있다.

 

중국법인은 정 대신 중국인이 좋아하는 ‘인(仁)’을 제품명에 삽입하고 붉은색을 좋아하는 현지 성향에서 착안해 딸기와 크렌베리를 넣은 ‘큐티파이 레드벨벳’을 선보이는 등 전략적인 현지화로 지난해 ‘사드보복’에도 불구하고 매출액 2170억 원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베트남 법인의 경우 지난해에는 710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고 지난달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8%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리온은 패키지에 우리나라의 정과 유사한 뜻인 ‘띤(Tihn)’을 넣고 진한 초콜릿 맛을 선호하는 베트남 소비자 성향에 맞춰 빵 속에 카카오를 듬뿍 넣은 ‘초코파이 다크’를 출시하며 3년 내 초코파이를 베트남 법인 최초로 연 매출 1천억 원 규모의 메가브랜드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한편 북한에는 초코파이가 지난 2005년 일부 기업에서 개성공장 근로자들 간식으로 나눠준 것을 시작으로 지난 2014년까지 공급됐으며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북한 정부가 반입을 거부하는 사례도 있었다.

 

2000년대 개봉한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에서는 남북한 병사들이 함께 초코파이를 나눠먹는 장면이 삽입되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