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것의 의미

이진은 자유기고가 | 입력 : 2016/04/22 [09:58]
(팝콘뉴스=이진은 자유기고가)

 

詩를 쓰는 이진은(1966년 출생)은 386세대부터 시작해 앞의 숫자를 4와 5로 바꾸며 지내 온 '그때 386세대'의 산증인이다. 그는 수자원개발 관련 설계를 하며 짬짬이 詩를 쓰고 있다. <편집자 주>

 


엄마의 자궁에서 태어나
세상 먼지로 돌아가게 되는
사람의 사랑은

 

외로움으로 시작해
하나의 그리움이
행복으로 와
현재에 머물러
가족으로 의미로 남겨졌다

 

사람으로 사는 세상살이는
밑 그림도 없이 시작되어
변색하고 탈피해서
동화되고 성장했지만

 

즉흥적으로 그려진 세상살이는
시간의 흔적이 되어
작은 의미로만 남겨졌다

 

세상은
사랑이 온전하다는 것과

 

사람은
헛된 망상에 빠지지 않는 것으로
온전해 진다는 것을
불혹이 지나서야 알게 되었고

 

세상살이의 남은 여정은
그 의미를 확인하기 위하여
떠나는 것이 되어

 

세상살이와 사람살이가
사랑으로 행복해지기를….

 

 

 

詩를 쓰며 읽으며…

 

사람으로 세상을 살아간다는 것은 사랑을 통하여 가족을 형성하고, 가족을 통하여 세상살이의 출구를 찾는 것인지도 모른다. 현실을 직시하여 진실이 의미가 되는 사실이 잊혀지지 않았으면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